“ESG는 중장기 투자 패러다임…그린워싱 철저히 걸러낼 것”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ESG는 중장기 투자 패러다임…그린워싱 철저히 걸러낼 것”

[장호준 SC제일은행 소매금융그룹 부행장 인터뷰]
“‘지속가능투자 프레임워크’로 진짜 ESG 선별”
“사모펀드 사태 비켜간 3P 프로세스 동시 적용”

 
 
장호준 SC제일은행 소매금융 부행장 [김현동 기자]

장호준 SC제일은행 소매금융 부행장 [김현동 기자]

 
이제 ESG(환경·사회·지배구조)는 단순히 투자 테마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내로라하는 국내외 글로벌기업들은 물론 일정 수준의 규모를 갖춘 중견기업들도 ESG 경영을 빼놓고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글로벌 금융그룹인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과 한국 자회사인 SC제일은행이 일찍부터 ESG 테마에 주목해온 배경이다. 장호준 소매금융그룹 부행장을 통해 SC제일은행의 ESG 투자전략을 들어봤다.[편집자]
 
“ESG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고 다양한 기업이 ESG 관련 활동을 진행하다 보니 위장 환경주의인 ‘그린워싱’ 논란도 커지고 있습니다. SC그룹이 투자 기업의 환경(E), 사회(S), 지배구조(G) 리스크를 각각 평가함으로써, 장기적으로 우수한 성과를 달성할 수 있는 투자 대상을 선별하게 된 배경이죠.”
 
SC제일은행의 소매금융그룹을 이끌고 있는 장호준 부행장은 스탠다드차타드(SC) 그룹의 ESG 선별 프로세스인 ‘지속가능투자 프레임워크’ 도입 배경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ESG 테마가 글로벌 시장을 관통하는 투자·경영 패러다임으로 자리매김하면서 이른바 친환경·그린 사업을 표방하는 기업들이 우후죽순 등장하면서 발생하고 있는 ‘그린워싱’에 대한 경계감을 드러낸 것이다.  
 
현재 SC제일은행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모닝스타’와 ‘서스터널리틱스’의 데이터를 활용해 주식, 채권의 ESG 리스크를 ‘거의 없음’부터 ‘심각’까지 5단계로 분류해 정량화하고 있다. 이 과정을 통해 ESG 리스크가 낮거나, ESG 리스크를 잘 관리하는 기업이 발행한 주식과 채권을 선별해내고 이러한 상품만 ESG 셀렉트(Select) 상품으로 선정해 제안하고 있다. 특히 SC제일은행은 ESG 선별 프로세스인 ‘지속가능투자 프레임워크’와 동시에 과거 사모펀드에서 비켜설 수 있었던 3P(People·Process·Performance) 프로세스도 함께 적용하고 있다. 포트폴리오 편입에 큰 제약이 있지만 이중 허들을 적용해 안정성을 크게 높인 것이다. 다음은 장 부행장과의 일문일답.
 
SC제일은행은 지속가능투자 및 ESG 테마에 일찍부터 관심을 가져왔다. 배경이 궁금하다.
SC제일은행과 모기업인 SC그룹은 글로벌 네트워크 기반의 다양성을 강점으로 지속가능하고 책임 있는 글로벌 은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SC그룹의 본사가 위치한 영국을 비롯해 싱가포르, 홍콩의 등 금융의 역사가 오래된 지역의 고객들은 이미 ‘지속가능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고, 이와 관련한 높은 수준의 투자 경험을 갖고 있다. 국내 고객들 역시 궁극적으로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갖춘 기업에 투자하고 이를 통해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하고자 하는 니즈가 높아질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SC제일은행은 고객들이 다양한 지속가능 투자 솔루션에 접근할 수 있도록 지속가능 투자프레임워크를 도입했고, 2019년부터는 우수 고객을 대상으로 지속가능 투자와 임팩트 투자철학(Impact Investing)을 소개하는 자산관리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한 발 앞서 지속가능투자 철학을 강조해 왔다.
 
ESG에 대한 관심만큼 그린워싱에 대한 경각심도 높아지고 있다. 그린워싱의 위험성은 무엇인가.
사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기업의 재무성과와 ESG 경영은 반비례할 것이라는 인식이 많았다. 특히 탄소규제 등의 친환경 정책에 기인한 ‘그린플레이션’ 우려도 불거지며 코로나19와 같은 전 세계적 위기 상황에서 ESG를 추구하는 것이 맞느냐에 대한 고민도 컸다. 그러나 ESG 성과가 좋은 기업일수록 장기적인 영업이익률, ROE와 같은 수익성 지표도 양호한 것으로 나타나며 ‘진짜 ESG’를 선별하는 것이 더욱 중요해졌다. 실제 그린워싱으로 인해 예상치 못한 ESG 리스크가 발현되었을 때 고객의 투자는 매우 큰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 일례로 세계 최대의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은 투자 포트폴리오에서 파리기후협정에 위배되는 화석연료 기업들은 대폭 빼고 ESG 추종 상장지수펀드는 두 배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모든 기업이 기후변화 행동에 나서지 않으면 투자자들이 지속 불가능한 사업 활동에 분노하면서 기업의 미래 자산·수익 가치도 크게 훼손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지속가능투자 프레임워크의 역할과 차별성을 소개해주신다면.  
지속가능 투자가 글로벌 트렌드로 부각되면서 ESG에 편승한 그린워싱 상품들이 크게 늘어나면서, 투자자들이 진짜 ESG 상품이 무엇인지를 선별해내는 게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이에 SC그룹은 지속가능투자 프레임워크를 통해 주식, 채권 발행기업의 ESG 리스크를 평가하고, 펀드를 운용하는 자산운용사 및 펀드 매니저의 ESG 투자전략과 전문성 등을 객관적으로 평가함으로써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지속가능 투자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ESG 셀렉트 펀드는 SC그룹의 상품팀, 지속가능투자팀, 리스크팀 등으로 구성된 ESG 전문가 그룹의 ESG 실사 프로세스(Due Diligence)를 통과한 상품으로 더욱 높은 수준의 지속가능 투자를 실천할 수 있는 상품이라 자부한다.
 
3P 프로세스를 통해 사모펀드 사태에서 완전히 비켜설 수 있었다. ESG 테마에도 적용되는가.  
그렇다. ESG 추천펀드가 되기 위해서는 먼저 3P로 대표되는 당행의 추천상품 선정 프로세스를 통과해야 한다. 즉, 고객에게 추천할 수 있는 상품(FST) 가운데 펀드를 운용하는 자산운용사 또는 운용조직이 ESG 전문성과 투자전략, 객관적인 측정 기준 등을 갖추었는지를 추가로 검증받은 상품이 바로 ESG 셀렉트 펀드다. 당행의 자체적인 ESG 검증 프로세스를 거친 것은 아니지만 추천펀드(FST)인 동시에 글로벌 ESG 평가기관인 모닝스타가 분류하는 SI(Sustainable Investment) 상품인 경우에는 ‘ESG SI’로 고객에게 추천하고 있다. 

 
장호준 SC제일은행 소매금융 부행장 [김현동 기자]

장호준 SC제일은행 소매금융 부행장 [김현동 기자]

 
펀드, 신탁, 방카 등 ESG 상품 라인업이 다양하다. 고객별 선택 기준을 설명해주신다면.
일반적인 투자 상품을 선택할 때와 마찬가지로, 고객의 투자 성향을 고려해 투자 자산 및 지역, 포트폴리오의 자산군별 비중을 결정하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 보수적인 투자 성향 고객의 경우 ESG 리스크가 낮은 기업이 발행한 채권이 주로 포함된 ESG 채권형 펀드를 선택하길 추천한다. 적극적인 성향인 고객의 경우에는 지속가능 글로벌 주식으로 투자 대상을 확대할 수 있다. 고객이 어떤 ESG 테마에 관심을 갖고 있는지도 중요한 부분이다. 환경, 사회, 거버넌스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상품부터,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친환경 에너지 전환 펀드/ETF, 전기차 밸류체인 ETF 등을 통해 ESG 투자를 실천할 수 있다.
 
판매 중인 상품의 최근 성과(수익률)가 궁금하다.
ESG 셀렉트 펀드인 ‘삼성 BNP에너지트랜지션펀드’는 2021년 연초 이후 4.5%(11월말 기준) 성과를 기록해 ICLN(글로벌 클린에너지 ETF)의 성과(-16.8%)에 비해 월등히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제 26차 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26) 개최를 앞두고 친환경 관련 기업들의 투자심리가 크게 개선되면서 10월 한 달 동안에만 18.8%의 폭발적인 상승세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ESGSI 펀드로 구분되는 ‘한국투자웰링턴퀄리티 펀드’의 경우 보수 차감 후 연초 이후 20.8%의 수익을 기록 중이며, 국내 단기채 펀드인 ‘한국투자크레딧포커스ESG 펀드’는 최근 기준금리 인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1.27%의 성과를 시현하며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11월에 출시한 펀드들도 우수한 과거 수익률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 주식형 펀드인 ‘마이다스 책임투자 펀드’는 연초 이후 16.64%, 글로벌 헬스케어 섹터 펀드인 ‘슈로더헬스케어이노베이션’은 연초 이후 10% 수준의 성과를 시현 중이다.  
 
큰 금액이 아닌 일반인들의 소액 투자도 가능한가.
국민연금, 블랙록과 같은 대형 기관들이 ESG 투자에 앞장서면서, 개인 고객들의 소액 투자는 어려울 것이라는 선입견이 있는 것 같다. 그러나 ESG 추천 상품은 오히려 개인 투자자들의 적립식 투자에 더욱 적합한 상품이다. 특히 친환경 산업은 아직 성장 초기 단계라는 점에서 개별 종목에 직접 투자하기 보다는 펀드/ETF를 통해 분산투자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또한 해당 기업들 가운데 중소형주 비중이 높고, 정책 모멘텀에 따른 변동성이 높아 적립식 투자를 통해 시점을 분산투자할 경우 더욱 우수한 리스크-리턴을 달성할 수 있다. 투자 관점에서 바라보더라도, 시장경제에 참여하는 주체들이 ESG라는 큰 흐름을 거스르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생각한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소액을 적립식으로 ESG 관련 상품 또는 친환경 관련 산업에 투자하는 것은 향후 포트폴리오의 수익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고객 참여형 ESG 프로그램(착한숲 프로젝트)을 시작했다. 프로젝트 동기가 궁금하다.  
지난 11월 SC그룹은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현재 운용 중인 지속가능 투자 자산(Sustainable Investment) 규모를 2025년까지 100% 확대하고 투자자문 활동에 ESG 고려사항을 포함하겠다고 발표했다. ‘착한 숲 프로젝트’는 이러한 그룹 전략의 일환으로 한국에서 진행하는 캠페인 활동이다. 착한 숲 프로젝트가 기존 ESG 활동과 구분되는 점은 고객 참여를 통해 ESG를 실천한다는 점이다. 고객들이 탄소중립 선언에 동참하고 디지털 나무를 심으면, 은행은 실제 대관령 숲에 나무를 심는다. 또 고객 분들이 지속가능한 투자를 통해 ESG를 실천할 수 있도록, 은행은 ESG 상품을 엄선해 고객들에게 제안한다. 어렵고 막연하게 생각했던 ESG 실천 기회를 고객들에게 제공함으로써 ESG 실천의 활성화도 기대하고 있다.
 
착한숲 프로젝트에 참여한 고객들의 반응은 어떤가.
캠페인 초반임에도 불구하고 벌써 많은 고객들이 탄소중립 선언 동참에 참여해주고 계신다. VR(Virtual Reality) 디지털 숲에 나만의 나무를 심으면 이 나무들이 모여 실제 대관령 숲에 나무를 심게 된다는 부분을 매우 흥미로워 하고 계신다. 대관령 국가숲길에 조성될 ‘SC제일은행 착한 숲’이 어떻게 꾸며질지에 대해서도 많이 궁금해 하신다. 더불어 아직 ‘지속가능투자’에 대한 개념과 방법론이 낯선 현재의 투자 환경에서 개인 투자자자가 어떤 금융 상품을 통해서 지속가능투자를 접할 수 있는지 알게 되어서 좋았다는 긍정적인 반응도 많다.
 
ESG 전략과 관련해 계획 중인 추가 프로젝트가 있는가.
SC제일은행은 고객과 함께 ESG를 실천하는 은행이 되고자 한다. 이를 위해 첫 번째로 지속적으로 ESG 상품을 확대 출시할 예정이다. 우선 2022년 상반기에 ESG정기예금을 출시할 예정이며, 지속적으로 ESG 라인업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특히 SC그룹의 지속가능 투자 프레임워크를 통해 상품을 엄선하고 이를 통해 고객들이 우수한 ESG 상품에 투자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두 번째로 지속가능 투자에 대한 고객들의 이해를 높이고자 지속가능 투자 관련 VIP 초청 고객 세미나, ESG웹 세미나, ESG 뉴스레터 등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ESG는 사회적 이슈임과 동시에 매우 중요한 글로벌 투자 테마다. SC제일은행은 ESG 투자에 대한 전문적인 콘텐츠를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투자포트폴리오에 ESG를 반영할 수 있도록 돕겠다.


장호준 부행장은...  
U.C.버클리에서 경영학 석사(MBA)를 취득했으며, 서울대에서 경영학을 전공했다. 이후 글로벌 컨설팅 회사인 매킨지(McKinsey & Company)와 액센추어(Accenture)를 거쳐 지난 2005년 SC제일은행에 입행했다. 자산관리본부/프라이빗뱅킹 사업부, 은행장실 및 리테일상품본부 내 수신상품부와 카드상품부 등 다양한 부서에서 경력을 쌓았고, 2018년부터 소매금융그룹을 총괄해 왔다.

공인호 기자 kong.inh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