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베트남 도시개발·산단조성 협력 MOU 체결 ‘현지사업 박차’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대우건설, 베트남 도시개발·산단조성 협력 MOU 체결 ‘현지사업 박차’

베트남 고위 관계자와 도시개발·산단조성 협력 논의

 
 
대우건설 김형 사장(중앙 왼쪽)이 베트남 브엉 딩 후에 국회의장(중앙 오른쪽) 및 정부 주요인사들을 면담하고 경제개발 및 투자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 [대우건설]

대우건설 김형 사장(중앙 왼쪽)이 베트남 브엉 딩 후에 국회의장(중앙 오른쪽) 및 정부 주요인사들을 면담하고 경제개발 및 투자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 [대우건설]

대우건설이 하노이 대표 도시개발사업인 ‘스타레이크시티’ 성공에 힘입어 베트남에서 추가적인 도시개발 및 산업단지 조성 사업에 나설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한국-베트남 수교 30주년을 맞아 방한한 베트남 정부 주요인사를 만나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베트남 정부와 체결한 MOU는 총 2건이다. 우선 대우건설은 베트남 투자기획부(MPI) 산하 대외협력국과 베트남 내 신규 도시개발사업 재투자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대우건설은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진행하고 있는 스타레이크시티 도시개발사업을 통해 현지에서 디벨로퍼(developer)로서 역량을 입증한 바 있다. 현지 시공법인인 대우비나 역시 대우건설의 자체적인 시공능력과 현지화된 노하우를 인정받고 있다. 대우건설은 대외협력국과 MOU를 통해 베트남 내 도시개발사업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다른 MOU는 베트남 하이즈엉성에 향후 추진되는 산업단지 조성사업에 협력하기 위한 것이다. 하이즈엉성은 하노이와 항구도시 하이퐁 사이를 잇는 철도 요충지로 하노이에서 58㎞ 떨어져 있다. 이곳은 향후 하노이-하이즈엉-하이퐁에 걸쳐 형성될 산업벨트의 중심이 될 전망이다.        
 
김형 대우건설 사장은 13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브엉 딩 후에(Vuong Dinh Hue) 베트남 국회의장을 만나 베트남에 대한 자사의 투자 확대 의사를 밝힌 데 이어 14일 팜 쉰 탕 (Pham Xuan Thang) 하이즈엉성 당서기장을 을지로 본사에서 맞아 산업단지 조성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에 대해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은 정식 수교 이전부터 베트남 시장에 진출해 민간외교의 첨병역할을 담당하며 대한민국의 이름을 널리 알렸다”면서 “스타레이크 시티 신도시 개발사업 성공과 대우비나의 현지 시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향후 지속적인 거점시장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민보름 기자 min.boreu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