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UAE 최초 해저송전망 공사 계약 '올해 해외수주 7조원'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삼성물산, UAE 최초 해저송전망 공사 계약 '올해 해외수주 7조원'

3조5000억 규모 초고압직류송전망 구축 EPC 맡아

 
 
 UAE HVDC 해저송전망 위치도 [삼성물산]

UAE HVDC 해저송전망 위치도 [삼성물산]

삼성물산이 아랍에미리트(UAE) 최초 해저송전망 공사를 따냈다. 이에 따라 올해 삼성물산 건설부문 해외수주액은 7조원을 돌파하게 됐다.
 
삼성물산은 UAE 아부다비 주변 해상석유생산시설에 전력을 공급하는 초고압직류송전(HVDC)망 구축 EPC(설계·조달·시공)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아부다비국영석유공사(ADNOC)가 발주한 해당 프로젝트는 137㎞, 122㎞ 길이 해저송전망을 구축하고 아부다비 인근 2개 지역과 해상 유전이 있는 섬 2곳에 전력변환소를 짓는 사업이다. 송전망 규모는 각각 1000MW와 600MW에 달한다.  
 
아부다비석유공사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해상유전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는 동시에 유전시설의 탄소배출량을 줄일 계획이다. 삼성물산은 벨기에 건설업체 얀데눌(Jan De Nul)과 컨소시엄을 구성했으며 총 공사금액 30억 달러(3조5000억원) 중 22억7000만 달러(2조7000억원)를 받게 된다.  
 
삼성물산은 알슈웨이핫(Al Shuweihat) S2 복합화력발전, 바라카 원자력발전소 등 4개 발전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등 현지에서 해당 분야에 대한 기술력과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이 같은 점이 높이 평가받으며 HVDC 공사 수주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전력망 공사 계약을 통해 올해 삼성물산 해외수주액은 7조원을 넘어섰다. 올해 총 수주금액은 12조5000억원으로 연간 수주목표인 10조6000억원을 초과달성한 셈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이번 수주를 통해 발전소 및 변전소 공사와 연계한 초고압직류송전망(HVDC) 분야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하게 됐다" 며 "향후 신재생 발전사업 등과 연계된 송전 프로젝트와 국가간 전력망 연결 사업에도 참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민보름 기자 min.boreu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