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포우성4차아파트 1080세대 재건축 본격화…심의 보류 이후 4년만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개포우성4차아파트 1080세대 재건축 본격화…심의 보류 이후 4년만

기존 459세대 대비 2.35배 증가로 주택 공급 확대 기여

 
 
서울 강남구 개포우성4차 위치도. [사진 서울시]

서울 강남구 개포우성4차 위치도. [사진 서울시]

 

서울 강남구 개포우성4차아파트의 재건축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보류 결정 이후 4년 만이다.  
 
서울시는 제18차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해 개포택지개발지구 지구단위계획 변경안과 강남구 개포우성4차아파트 주택재건축 정비구역지정 및 정비계획수립안, 경관심의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지난 2017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보류 결정 이후 4년 만에 재건축 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지난 1985년 준공된 개포우성4차아파트는 현재 주거 8동, 비주거 1동으로 459세대 규모다. 지하철 3호선 매봉역과 양재천 사이에 위치해 있으며 남부순환도로와 인접하다.
 
이번 세부개발계획 결정을 통해 건폐율 50% 이하, 용적률 299.99% 이하, 최고높이 110m 이하(최고층수 35층 이하) 규모로 공동주택 1080세대(공공주택 128세대 포함)와 부대·복리시설이 신축될 예정이다.  
 
공공주택(공공임대) 128가구는 사회적 혼합배치를 통해 분양주택과 동일한 계획과 시공이 이뤄지며, 장기전세주택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다만 최종 건축계획은 건축위원회 심의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세대수가 기존 459세대 대비 2.35배로 크게 증가해 주택 공급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며 “장기전세주택 등 양질의 공공주택을 꾸준히 공급해 서민 주거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lee.seung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