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500 사상 최고치…산타랠리 기대감에 뉴욕증시 상승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S&P500 사상 최고치…산타랠리 기대감에 뉴욕증시 상승

박스권 갇힌 코스피 상승 흐름 올라탈까

 
 
23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연합뉴스]

23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연합뉴스]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했다. 산타 랠리(주식 시장에서 크리스마스를 전후한 연말과 신년 초에 주가가 상승세를 나타내는 현상) 기대감 속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위험성이 낮다는 연구 결과들이 나오면서 투자 심리가 살아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96.67포인트(0.55%) 오른 3만5950.56으로 장을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 역시 전장보다 131.48포인트(0.85%) 상승한 1만5653.37로 거래를 마쳤다.  
 
특히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은 전장보다 29.23포인트(0.62%) 오른 4725.79에 거래를 종료해, 종가 기준으로 지난 10일(4712.02)을 넘어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S&P500을 포함한 뉴욕증시 3대 지수는 3거래일 연속 상승 마감했다.  
 
뉴욕증시 상승세는 산타 랠리 기대감, 오미크론 공포 완화에 따른 투자 심리 개선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오미크론 변이 등으로 큰 폭의 변동성을 보인 12월 뉴욕증시가 오미크론 공포 완화 등으로 투자 심리가 살아나면서 3거래일 연속 상승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뉴욕증시가 상승 흐름 속에서 움직이면서 국내 증시도 이 흐름에 올라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장 코스피가 3000선으로 회복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코스피는 23일 전장보다 13.69포인트(0.46%) 오른 2998.17에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244억원, 5790억원을 순매수한 것이 긍정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반면 개인은 8191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피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 20일 2963까지 하락하면서 3000선 밑으로 주저앉았다. 다만 21일부터 23일까지 3거래일 연속 상승해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코스피가 최근 들어 3000선 안팎을 벗어나지 못하자 2950~3050선 박스권(주가가 일정한 가격 폭 안에서만 움직일 때에 그 가격의 범위)에 갇혔다는 지적도 많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