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코로나 상생 위해 "내년 중소기업에 53조원 지원"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IBK기업은행, 코로나 상생 위해 "내년 중소기업에 53조원 지원"

내년 중기·소상공인 금융비용 부담 완화에 역점
금리 상승 대비 금융 지원방안 마련하기로

 
 
 
윤종원 기업은행장(왼쪽 두 번째)이 거래 중소기업을 방문해 업체 대표와 관계자로부터 공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사진 기업은행]

윤종원 기업은행장(왼쪽 두 번째)이 거래 중소기업을 방문해 업체 대표와 관계자로부터 공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사진 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이 내년 중소기업 대출을 53조원 공급하고, 영세 소상공인 대출도 15조원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기준금리 상승에 대비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금융비용을 절감할 실효성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27일 기업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이와 같은 금융지원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먼저 기업은행은 개인사업자 중심에서 소규모 법인으로 확대해 보증기관 특별출연을 통한 저리의 보증서 담보대출을 지원한다. 금리 상승기를 대비해 신용등급이 낮은 기업에도 대출 금리를 추가 인하하고 신용대출을 지원하는 특화 프로그램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금리감면제도를 적극적으로 운용하는 한편 변동금리를 고정금리로 바꾸는 금리전환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연착륙 프로그램을 개편해 경영 정상화 의지가 있고 경영 개선을 추진 중인 기업에 대해 대출 금리를 최대 3%포인트 감면한다.
 
기업은행은 맞춤형 금융솔루션을 제공하는 '금융주치의 프로그램'으로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컨설팅, 일자리, 판로개척 등 비금융 부문 지원에도 힘쓸 계획이다. 또 인터넷·모바일 뱅킹을 '기업 디지털 플랫폼'으로 전환, 경영지원 솔루션을 연계하고, 이용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기로 했다.  
 
기업은행은 코로나19 위기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위기 극복 지원에 앞장서 오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부터 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기업 상황에 맞는 구조개선 프로그램뿐 아니라, 초저금리대출 등 중소기업·소상공인의 경영 정상화를 지원해왔다.
 
매출감소 등 일시적 어려움에 처한 기업에 대해서는 매출회복세 등을 고려한 신용평가를 실시해 신용등급 하락을 최소화하고, 신용등급 하락에 따른 대출금리 상승분을 감면하는 금융안전망 지원도 제공했다.  
 
또 개인고객의 금융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가계대출을 만기 전 상환할 때 부과되는 중도상환해약금(중도상환수수료)을 지난 11월부터 50% 감면하고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2022년 경영슬로건을 '새로운 60년, 고객을 향한 혁신'으로 수립한 만큼, 고객중심 경영을 강화해 고객가치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