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코스닥 상장사 공모액 3조6000억원 역대 최대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올해 코스닥 상장사 공모액 3조6000억원 역대 최대

스팩 제외 상장사 115개 2002년 이후 최다
상장사 58.1%, 코스닥지수 대비 초과 수익

 
 
한국거래소 건물 전경. [사진 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 건물 전경. [사진 한국거래소]

올해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기업(스팩 제외)의 수가 2002년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공모금액은 3조6000억원으로 역대 최대 수준이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코스닥시장 신규 상장 기업은 일반기업 60개사, 기술특례기업 31개사, 기업인수목적회사(스팩) 24개사 등 총 115개사다. 스팩을 제외한 상장 기업은 91개사로 2002년(153개사) 이후 가장 많았다.
 
특히 기술특례로 상장한 기업은 31개사로 2005년 제도 도입 후 연 30개사를 처음 넘어섰다. 올해 코스닥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한 기업은 일반기업 87개사, 기술특례 48개사, 스팩 23개사 등 총 158개사였다.
 
올해 코스닥 신규 상장으로 조달한 공모금액은 약 3조6000억원이었다. 이는 지난해(2조6000억원)보다 38.5% 늘어난 규모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개별 기업 중에서는 HK이노엔이 5969억원을 조달해 올해 코스닥 상장기업 중 공모 규모가 가장 컸다. 이 밖에도 KTB네트워크(1160억원)와 네오이뮨텍(1125억원)이 1000억원 이상 금액을 공모했다.  
 
거래소는 올해 코스닥 신규 상장 특징으로 인공지능(AI)·빅데이터·메타버스 등 비(非)바이오로 기술특례 상장 업종 다변화, 코넥스-코스닥 이전상장 사상 최고치(13개사),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 상장 활성화, 2차전지 관련 기업 상장 증가 등을 지목했다.
 
올해 코스닥 신규 상장 기업 가운데 58.1%(스팩·비공모기업 제외 74개사 중 43개사)는 코스닥지수 상승률과 비교해 초과 수익을 거뒀다. 이들의 코스닥지수 대비 평균 초과 수익률은 38.5%다. 거래소는 이를 두고 지난해부터 확산한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세계적인 유동성 확대와 개인투자자 참여 증가로 신규 상장종목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