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브랜드 버거 첫 탄산음료 ‘터졌다’…‘콜라·사이다’ 100만개 판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노브랜드 버거 첫 탄산음료 ‘터졌다’…‘콜라·사이다’ 100만개 판매

신세계푸드, 14일 ‘브랜드 콜라’ ‘브랜드 사이다’ 출시
론칭 행사·굿즈 선보이는 등 이색 마케팅 통했단 분석
방송인 유병재·래퍼 래원 출연 광고 효과도

 
 
신세계푸드 ‘노브랜드 버거’가 출시한 콜라와 사이다가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100만개를 돌파했다. [김채영 기자]

신세계푸드 ‘노브랜드 버거’가 출시한 콜라와 사이다가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100만개를 돌파했다. [김채영 기자]

 
신세계푸드 ‘노브랜드 버거’가 출시한 콜라와 사이다가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100만개를 돌파했다. ‘브랜드 콜라’와 ‘브랜드 사이다’는 노브랜드 버거를 운영하고 있는 신세계푸드가 자체 개발한 첫 브랜드 탄산음료다. 노브랜드 버거가 론칭 2년 만에 점포 수 160개를 돌파하자 신세계푸드가 국내 탄산음료 시장에도 출사표를 던진 것이다.  
 
19일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지난달 14일에 출시한 노브랜드 버거의 ‘브랜드 콜라’와 ‘브랜드 사이다’가 전국 170여개 매장에서 일 평균 약 3만개씩 판매되며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100만개를 넘어섰다.  
 
신세계푸드 측은 이 같은 판매량은 “소비와 재미를 함께 추구하는 MZ세대 펀슈머들을 중심으로 브랜드 콜라, 브랜드 사이다만의 독특한 네이밍과 감각적인 디자인이 호응을 얻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14일 노브랜드 버거는 서울시청점에서 '브랜드 콜라'와 '브랜드 사이다'를 론칭행사를 열어 관련 굿즈를 선보였다. [김채영 기자]

지난달 14일 노브랜드 버거는 서울시청점에서 '브랜드 콜라'와 '브랜드 사이다'를 론칭행사를 열어 관련 굿즈를 선보였다. [김채영 기자]

 
신세계푸드가 이색 마케팅을 펼친 것도 성공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지난 14일 노브랜드 버거 서울시청점에서 론칭행사를 열었다. ‘브랜드 콜라’와 ‘브랜드 사이다’를 알록달록한 색 조합의 팝아트로 그려낸 그래피티 월을 포함해 브랜드 관련 굿즈도 선보여 소비자들이 재밌는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꾸몄다.  
 
이외에도 방송인 유병재와 래퍼 래원을 출연시킨 광고 영상도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공개된 지 1주일 만에 조회 수 100만뷰를 넘으며 화제를 모았다. 음료 출시 이후 SNS상에 ‘브랜드 콜라’와 ‘브랜드 사이다’를 맛 본 후기와 인증샷 등의 게시물이 매주 100건 이상 업로드되며 입소문을 모았다는 설명이다.  
 
노브랜드 버거는 방송인 유병재와 래퍼 래원이 출연한 광고 영상을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공개된 지 1주일 만에 조회 수 100만뷰를 넘으며 화제를 모았다. [사진 화면캡쳐]

노브랜드 버거는 방송인 유병재와 래퍼 래원이 출연한 광고 영상을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공개된 지 1주일 만에 조회 수 100만뷰를 넘으며 화제를 모았다. [사진 화면캡쳐]

 
신세계푸드가 브랜드 콜라와 사이다를 일반 소매점이 아닌 노브랜드 버거 매장에서만 즐길 수 있도록 한 전략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그간 노브랜드가 출시한 음료는 모두 노브랜드 점포에서 구매할 수 있었지만, 이번엔 판매 채널을 노브랜드 버거 매장으로 한정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노브랜드 버거와의 시너지를 살리고 자체 버거 매장이라는 채널을 통해 콜라와 사이다를 자연스럽게 음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브랜드 콜라와 브랜드 사이다를 통해 노브랜드 버거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독자적인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는데 집중하고 있다”며 “최근 가치, 재미, 경험 등의 의미를 더한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는 만큼 소비자들과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식품 콘텐트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김채영 기자 kim.chaeyou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