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동 아크로서울포레스트 '흔들', 불안에 떠는 입주민들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성수동 아크로서울포레스트 '흔들', 불안에 떠는 입주민들

소방 지진 감지 장치 확인 결과 “진동 감지 없어”
커뮤니티, 실제 진동 느낀 입주민 불안 글 다수 올라와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중앙포토]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중앙포토]

 
서울 성동구에 있는 초고층 주상복합 건물 아크로서울포레스트 디타워(D Tower)에서 진동이 발생해 입주민들이 불안감에 휩싸였다. 시행사인 DL이앤씨가 긴급 안전 점검에 나섰다.  
 
21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29분께 서울 성동구 성수동 '아크로서울포레스트'에서 진동이 느껴졌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은 건물 지하에 있는 지진 감지 장치를 확인했으나 진동 감지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시공사인 DL이앤씨도 전날 소방당국과 함께 건물 점검을 진행한 데 이어 이날도 전문가들을 파견해 계측을 진행 중이다. 국토교통부 또한 산하기관인 국토안전관리원을 통해 안전 위험 요소가 없는지 점검하고 있다.
 
하지만 입주민들의 불안감은 계속 되고 있다. 전날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해당 주상복합에 입주한 회사 직원들이 불안감을 호소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해당 커뮤티니에는 “가끔 진동 느낀 적 있었는데 오늘이 역대급이다” “하루종일 엄청 무서웠다” “바닥 솟음도 있고 창문에 실금도 갔다더라” 등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건물에는 연예 기획사 SM엔터테인먼트를 비롯해 현대글로비스, 쏘카 등이 입주해 있다.
 
지난 2020년 12월 준공된 아크로서울포레스트는 주상복합 건물로 지상 33층 규모 업무공간인 디타워와 지상 49층 규모 주거단지 2개동, 지상 4층 규모 상업시설 등이 들어서 있다. 전날 진동은 업무동 일부 층에서 감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승훈 기자 lee.seung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