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시장 전문가 과반 이상 "올해 집값 하락한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부동산 시장 전문가 과반 이상 "올해 집값 하락한다"

KDI 2021 4분기 부동산시장 동향 보고서
"집값 고점이라는 인식과 급등에 대한 조정 때문"

 
 
서울의 아파트 단지 전경. [연합뉴스]

서울의 아파트 단지 전경. [연합뉴스]

 
부동산 시장 전문가의 과반 이상이 올해 집값이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27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의 '2021년 4분기 부동산시장 동향'에 실린 전문가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51.3%가 올해 주택 매매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조사는 교수·연구진 등 학계와 금융기관·건설사 종사자 등 부동산시장 전문가 81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가운데 '5% 미만으로 집값이 소폭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에 답한 사람이 29% 가장 많았다. 5∼10% 미만으로 하락을 예상한 사람은 15.1%, 10% 이상 하락을 예상한 사람은 7.2%로 각각 집계됐다. 보합 흐름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한 사람은 18.3%였다. 전체 응답자 가운데 10명 중 7명 정도인 69.6%가 주택 가격 하락이나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본 것이다. 나머지 30.4%는 올해도 집값이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집값 하락 전망에 대한 이유는 집값 고점이라는 인식과 급등에 대한 조정이 주를 이뤘다. 집값 하락 전망 이유에 대한 답으로 '주택 매매가격 고점에 대한 인식과 단기 급등에 따른 조정'을 답한 사람이 31.7%로 집계됐다. 이어 금리 인상을 이유로 든 전문가가 28.5%, 금융 규제 19.3%, 주택 관련 세제 강과 17.6% 등이 뒤를 이었다.
 
집값 상승을 내다본 전문가 중 29.5%는 신규 공급, 입주 물량 부족을 이유로 들었다. 이외 투자 대체재 부족과 풍부한 유동성은 24.5%, 세제 강화에 따른 매물 감소는 21.9% 등의 순이었다. 임대차 3법 시행 후 2년이 지나면서 전셋값이 오르고, 이에 따른 갭투자가 증가하면서 집값이 오를 것으로 본 전문가도 19% 있었다.
 
올해 서울의 집값에 대해서도 10명 중 6명 이상이 하락 또는 보합을 예상했다. 서울 집값에 대해 5% 미만 소폭 하락을 예상한 사람이 23.7%로 가장 많았고, 5~10% 미만 하락 예상 응답이 15.3%, 10% 이상 하락을 전망한 사람도 8.3%를 기록했다.  
 
올해 전국 주택 전셋값에 대해서는 보합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비수도권의 경우 전세가가 하락할 것으로 전망한 전문가가 과반 이상(54.3%)으로 나타났다.

김두현 기자 kim.doohy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