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당기순이익 6056억…전년 대비 771.9% 증가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동국제강, 당기순이익 6056억…전년 대비 771.9% 증가

영업이익 8030억 13년 만에 최대… 브라질 CSP 제철소 수익 실현
주주 환원 위해 현금 배당 2배 확대하기로

 
동국제강 스틸숍 메인 화면. [사진 동국제강]

동국제강 스틸숍 메인 화면. [사진 동국제강]

 
동국제강이 지난해 K-IFRS(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 연결재무제표 잠정 실적 기준으로 매출 7조2403억, 영업이익 8030억, 당기순이익 6056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은 39.1%, 영업이익은 172.5%, 당기순이익은 771.9% 증가했다.
 
동국제강 측은 건설·가전 등 전방 산업 수요 호조,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철강 제품 가격 상승, 고부가 제품 판매 확대 등 수익성 중심 경영을 통해 13년 만에 최대 영업이익을 거뒀다고 전했다. 
 
당기순이익은 2020년 695억원으로 흑자 전환한 이후 1년 만에 771.9% 증가했다. 주력인 철강 사업에서 대규모 영업이익을 실현했고, 브라질 CSP 제철소 역시 약 7000억원(잠정)의 영업이익을 올리는 등 지분법 이익이 더해진 것으로 풀이된다.
 
당기순이익 증가는 재무 안정성 개선으로 이어졌다. 2015년 구조조정 당시 207%를 기록했던 부채비율은 지난해 125%까지 줄어들었다. 2020년 대비로는 29%p 감소한 수치다. 
 
동국제강 측은 재무 건정성 강화를 통해 지난해 기업신용등급을 ‘BBB-(안정적)’에서 ‘BBB(안정적)’으로 상향 조정 받았고, 수익성과 안정성을 지속적으로 높여 추가적인 신용등급 상향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동국제강은 이날 이사회에서 재무제표를 심의하고, 주주 친화 정책의 일환으로 현금 배당 규모를 2배 늘린 주당 400원으로 결의했다. 
 
동국제강은 올해 스마트팩토리 구현, 친환경 철강 공정 투자 확대, 멕시코·베트남 등 컬러강판 글로벌 거점 확장, 스틸숍 등 마케팅 강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ESG경영 실천의 일환으로 환경안전보건 부문 투자를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확대할 방침이다.

오승일 기자 osi7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