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뛰자 날개 단 식음료株, 어느 회사 주가가 가장 많이 뛸까?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물가 뛰자 날개 단 식음료株, 어느 회사 주가가 가장 많이 뛸까?

빵 가격 올린 SPC삼립 이달 들어 16% 올라, 롯데칠성도 14%↑
풀무원 이익 개선 가능성 가장 커…빙그레, 노바렉스 뒤이어

 
 
상당수 음식료 기업들이 제품 가격을 올리면서 식음료 업종의 주가가 상승세다. [연합뉴스]

상당수 음식료 기업들이 제품 가격을 올리면서 식음료 업종의 주가가 상승세다. [연합뉴스]

물가가 무섭게 치솟고 있다. 식음료는 물론 주류, 전기요금 등이 모두 오르면서 투자자들은 물가 상승 수혜주 찾기에 나섰다. 
 
1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월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3.6% 올랐다. 지난해 10월부터 4개월 연속 3%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1월 외식 물가지수 상승률도 같은 기간 동안 5.5% 올라 13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물가인상으로 가장 수혜를 입는 대표 업종은 식음료주다.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밀, 옥수수 등 주요 곡물가격이 치솟으면서 식음료 기업들이 제품값 인상에 나서고 있어서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에 상장된 37개사를 종합한 음식료 업종지수는 2월 3~11일까지 7.54% 올랐다.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 수익률(3.17%)을 2배를 웃도는 수치다. 11일에는 전 거래일보다 소폭 하락하긴 했지만, 전날까지 6일 연속 상승했다. 
 
실제로 최근 가격을 인상을 결정했거나, 예정인 기업들의 주가도 뛰고 있다. 지난해 12월 칠성사이다, 코카콜라 등 탄산음료 가격을 6.8% 올린 음료업체인 롯데칠성은 2월 들어 14% 가까이 올랐다. 대리점 납품 빵 가격을 평균 8.2%가량 올린 SPC 삼립의 주가도 이달 들어 16% 뛰었다. 소주값 인상 가능성이 제기된 국내 1위 소주업체인 하이트진로도 같은 기간 동안 13% 상승했다. 
 
당분간 식음료 주가는 우상향 흐름이 이어질 전망이다. 가격 인상으로 수익성이 좋아질 수 있어서다. 심은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국내 판매가격 인상 효과가 반영되면서 성장에 따른 이익 개선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해 2월, 12월 두 차례에 걸쳐 주력 제품 가격인상에 나선 롯데칠성은 호실적을 거뒀다. 지난 7일 롯데칠성은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18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69.8% 늘었다고 발표했다.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를 48.8% 웃도는 수치다. 덕분에 롯데칠성 주가는 실적 발표 이후 4거래일 동안 8% 상승했다.
 
증권가에선 가격 인상 기업들의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예상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음식료 업종의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3곳 이상 추정치) 평균 증가율은 27.5%다. 영업이익이 가장 많이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은 풀무원이다. 지난해보다 74%가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그 다음으로 빙그레(49.2%), 노바렉스(35.9%), CJ프레시웨이(32.4%), 신세계푸드(31.5%), 농심(29%) 순으로 나타났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