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라 “올해 韓 성장률 2.1% 그쳐…추가 금리인상 어려울 것”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노무라 “올해 韓 성장률 2.1% 그쳐…추가 금리인상 어려울 것”

로버트 노무라 그룹 아시아경제 책임자
“불확실성 확대로 기준금리 추가 인상 어려워”
중국 경제성장 둔화 영향도 원인으로 꼽아

 
 
부산항 신선대 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항 신선대 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이 예상보다 낮은 2.1%를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에 한국은행(한은)이 경제 불확실성 확대 등을 이유로 연내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제기됐다.  
 
로버트 슈바라만 노무라 그룹 아시아경제·글로벌시장분석 책임자는 18일 세계경제연구원이 개최한 ‘2022 한국 및 중국 경제·금융시장 전망: 포스트 팬데믹세계경제의 구조적 변화’ 웨비나에 연사로 나서 이같이 밝혔다. 국제통화기금(IMF)과 한은 등 주요 기관들이 우리나라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3.0% 정도로 내다봤지만, 그는 이보다 낮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울러 그는 저성장이 지속될 우려에 한은이 올해 기준금리를 1.25% 수준을 유지하고 추가 인상을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한은이 기준금리를 연내 최대 4차례, 최고 1.75%까지 인상할 것이란 시장의 예상치와 비교된다.
 
이런 전망은 중국의 경제 성장 둔화를 근거로 두고 있다. 그는 중국 경제에 대해 “지난해 실제 성장률은 4%로 나온 공식 집계보다 더 낮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올해는 성장 둔화가 더 본격화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아울러 “중국 정부의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인한 도시봉쇄 등과 부동산 시장 규제 등으로 1분기 중국의 경제 위축이 초래될 수 있다”며 “대외무역 부문만이 유일하게 중국 경제의 명목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중국이 주요국과는 반대로 금리 인하 등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상당 기간 이어가고, 재정 부양을 위한 정부의 지출도 많이 늘릴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의 가계부채 급증에 따라 금융당국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대출 규제에 나서면서 민간소비가 부진해질 수 있다는 점과 내달 대선 결과에 따른 불확실성 증대도 한국경제의 하방 요인으로 꼽았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