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급증에 중앙부처 공무원도 방역현장에 투입키로 - 이코노미스트

Home > 바이오헬스 > 의료

print

확진자 급증에 중앙부처 공무원도 방역현장에 투입키로

28일부터 보건소에 파견 기초역학·선별 조사 지원
확진자수 약 20만명으로 늘면 4000여명 필요 추산

 
 
이달 18일 오전 서울 송파구 보건소의 선별검사소에서 운영요원이 검사를 안내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달 18일 오전 서울 송파구 보건소의 선별검사소에서 운영요원이 검사를 안내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루 신규 확진자수가 17만명을 넘어서고 재택치료자가 50만명을 돌파하는 등 코로나19 확진자수 급증에 정부가 중앙부처 공무원을 일선 방역 현장에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23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재택치료자가 급증으로 보건소 업무가 과중해짐에 따라 중앙부처 공무원을 파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들 공무원을 이달 28일부터 보건소 등에 파견해 기초역학조사나 문자발송·증상유선확인 등 선별조사 지원업무를 맡을 예정이다. 다만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가 거센 점을 고려해 상황에 따라 28일 이전에라도 공무원을 파견할 예정이다.
 
박향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확진자수가 20만명가량 늘어난다고 했을 때 추가로 소요되는 인력을 추계했다”며 “(방역 현장에) 4000여명 정도가 추가로 필요할 것이라는 추계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앙정부 인력이 (방역현장) 지원을 함께할 수 있도록 지금 계획을 수립하고 있고 즉시 시행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수본은 지방자치단체 인력을 재배치해 약 6500명의 인력을 우선 확충하기도 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