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사태에 고꾸라진 뉴욕증시 반등…나스닥 3.34%↑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우크라이나 사태에 고꾸라진 뉴욕증시 반등…나스닥 3.34%↑

하락 출발했다 극적 상승…2700선 무너진 코스피 반등할까

 
 
우크라이나 내무부가 24일(현지시간) 새벽에 키예프 지역의 국경 시설이 러시아군 공습으로 파괴됐다고 발표했다. [사진 우크라이나 내무부 페이스북 페이지]

우크라이나 내무부가 24일(현지시간) 새벽에 키예프 지역의 국경 시설이 러시아군 공습으로 파괴됐다고 발표했다. [사진 우크라이나 내무부 페이스북 페이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고꾸라진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했다. 장 초반 2% 이상 하락 출발한 뉴욕증시가 극적으로 상승 마감한 것.  
 
2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2.07포인트(0.28%) 오른 3만3223.83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63.20포인트(1.50%) 상승한 4288.70에, 같은 기간 나스닥지수는 436.10포인트(3.34%) 오른 1만3473.59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와 나스닥지수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16일부터 23일까지 5거래일 연속 하락 마감했다가 이날 반등에 성공했다. S&P500지수는 4거래일 하락 마감 이후 상승 전환했다.  
 
뉴욕증시는 이날 장 초반 2% 이상 하락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날 새벽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작전을 개시하는 등 우크라이나 사태가 악화되자 뉴욕증시도 일제히 하락하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이후 대형 기술주 중심의 매수세가 증시를 끌어올리며 극적으로 상승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하면서, 전날 7거래일 만에 2700선이 무너진 코스피가 어떤 흐름을 보일지 주목된다. 전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2.6% 하락한 2648.80에 장을 마감했다. 종가 기준 지난달 27일(2614.49) 이후 약 한 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하락한 것이다. 같은 날 코스닥은 전장보다 3.32% 내린 848.21에 거래를 마쳤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