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T, 왜 이렇게 비싼가 했더니…‘자전거래’ 불법수익 107억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가상 화폐

print

NFT, 왜 이렇게 비싼가 했더니…‘자전거래’ 불법수익 107억

불법 주소서 NFT 마켓으로 전송 금액도 크게 증가

 
 
블록체인 데이터 플랫폼 기업 체이널리시스 대체불가능토큰(NFT) 산업에서 지난해 자전거래자의 수익 규모가 107억원이 넘는다고 28일 밝혔다. [사진 픽사베이]

블록체인 데이터 플랫폼 기업 체이널리시스 대체불가능토큰(NFT) 산업에서 지난해 자전거래자의 수익 규모가 107억원이 넘는다고 28일 밝혔다. [사진 픽사베이]

블록체인 데이터 플랫폼 기업 체이널리시스가 지난해 대체불가능토큰(NFT) 산업에서 자전거래와 자금 세탁과 같은 불법 활동을 감지했으며 그 수익 규모가 107억원이 넘는다고 28일 밝혔다.
 
자전거래는 판매자가 구매자인 척 자산의 가치와 유동성을 호도하는 거래를 의미한다. NFT 자전거래의 목적은 NFT의 가치를 실제보다 높게 보이도록 만드는 것이다.
 
또 NFT는 블록체인 기반으로 고유 단위가 설계된다. 따라서 NFT 기반 자금 세탁은 블록체인 고유의 투명성으로 신뢰성 있는 추정이 가능하다.  
 
체이널리시스가 블록체인 분석을 통해 NFT 자전거래를 추적한 결과, 자금을 자체 조달한 주소로 NFT를 25회 이상 판매한 사용자는 262명에 달했다. 이 중 수익을 낸 자전거래자 110명의 수익은 약 890만 달러(약 107억3785만원)였다. 이는 대부분 자신의 NFT 가치가 올라갈 것이라 믿은 판매자들로부터 거둬들인 금액이다. 한편 수익을 내지 못한 자전거래자 152명의 손실액은 약 42만 달러(약 5억원)였다.
 
NFT 플랫폼들이 수신한 불법 금액, 2020년 2분기~2021년 4분기. [사진 체이널리시스]

NFT 플랫폼들이 수신한 불법 금액, 2020년 2분기~2021년 4분기. [사진 체이널리시스]

불법 주소에서 NFT 마켓플레이스로 전송된 금액은 지난해 3분기 기준 100만 달러(약 12억원) 이상이며, 지난해 4분기에는 140만 달러(약 16억8910만원)를 육박했다. 대부분이 스캠(사기) 관련 주소에서 발생했으며, 도난 자금도 크게 증가했다.
 
백용기 체이널리시스 한국 지사장은 “NFT 자전거래와 자금 세탁 금액은 86억 달러(약 10조3759억원)로 추산되는 가상자산(암호화폐) 기반 자금 세탁과 비교하면 극히 적은 수준”이라면서도 “자금 세탁 혹은 제재가 부과된 가상자산 기업으로부터 이체된 금액은 NFT의 신뢰도를 크게 훼손할 수 있으므로 마켓플레이스, 규제기관, 법집행기관 모두 자세히 감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