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회장 “공정위 조건부 승인 수용…해외 심사에 최선”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항공

print

조원태 회장 “공정위 조건부 승인 수용…해외 심사에 최선”

대한항공 53주년 기념사…“글로벌 항공업계 리더로 거듭나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 대한항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 대한항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공정거래위원회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 결합을 조건부로 승인한 것을 수용하고 해외 경쟁 당국의 기업 결합 심사에 최선을 다할 때”라고 2일 밝혔다. 조 회장은 이날 사내 게시판에 올린 대한항공 53주년 창립 기념사에서 이 같이 말했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은 대한민국 항공 산업이 고사할 위기에서 아시아나항공을 새 가족으로 받아들이는 결단을 내렸다”며 “조중훈 창업주는 대한민국 항공업의 기반을 닦고 국적 항공사를 선보였으며, 조양호 선대 회장은 대한항공을 글로벌 항공사의 일원으로 당당히 자리매김하게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우리의 과제는 성공적으로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해 글로벌 항공업계의 품격 있는 리더로 거듭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 회장은 “역사상 최악의 위기 속에서도 대한항공은 임직원의 하나 된 힘으로 똘똘 뭉쳐 지난해 매출 8조7534억원, 영업이익 1조4644억원이라는 놀라운 성과를 거뒀다”며 “대한항공이 위기를 딛고 일어설 수 있었던 기반은 임직원의 노력뿐만 아니라 창립 이래 대한항공을 위해 헌신한 선배 임직원과, 대한항공을 사랑하고 응원해 준 고객들의 마음이 모여 만들어진 것”이라고 독려했다.  
 
이어 “들뜬 마음을 다시 차분히 가라앉히고 보다 냉철하게 시장 상황을 바라봐야 한다”며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달라진 비즈니스 환경에 누가 먼저 적응하느냐가 생존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이후 고꾸라진 여객 수요에 대해서는 “여객 수요를 유치해 정상화의 길로 들어서야 하는 우리는 언택트(비대면)라는 보이지 않는 상대와 경쟁해야 한다”며 “많은 기업들이 언택트를 기반으로 비즈니스 인프라를 바꾸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예전과 같은 여객 수요 창출이 어려울 수도 있다는 의미”라며 “위기 속에서도 과감한 선택과 변화를 꾀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고객에게 대한항공만의 가치와 비전을 보여줄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안전에 대한 부분도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늘 해왔던, 지금도 게을리 하지 않는 안전을 위한 기본에도 충실해야 한다”며 “고객들의 한층 높아진 안전과 방역에 대한 기대도 충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들이 탑승하는 여객기에 대한 철저한 방역, 가동률이 높은 화물기에 대한 빈틈없는 정비, 언제든 다시 날아오를 수 있도록 대기 중인 항공기에 대한 세세한 점검, 이미 임직원 여러분이 하고 있는 일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2019년 대한항공이 창립 50주년을 맞이하는 자리에서 대한항공이 청년처럼 늘 꿈꾸는 기업, 꿈을 위해 묵묵히 나아가는 기업, 늘 새로운 기업이 되길 소망한다고 말한 바 있다”며 “그 소망과 함께 꿈꾸며 나아가자는 초대장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했다. 
 
이어 “처한 상황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무기력함에 잠식당하지 말자”며 “상황이 저절로 나아질 것이라는 안일한 마음도 버리자”고 독려했다. 그는 “다시 비상할 대한항공을 위해 2022년은 우리 모두의 의지를 재점화하는 한 해로 만들자”고 했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