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신용대출 금리 최대 0.3%p 인하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케이뱅크, 신용대출 금리 최대 0.3%p 인하

신용대출은 최저 연 3.09%, 마통은 최저 연 3.59%로 낮춰
신용등급 따라 최대 연 0.3%p 인하
아파트담보대출, 변동금리 최저 2.99% 제공

 
 
케이뱅크 본점 [사진 케이뱅크]

케이뱅크 본점 [사진 케이뱅크]

 
케이뱅크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도 대출 금리를 낮추며 상품 경쟁력을 강화했다.
 
7일 케이뱅크는 지난 5일부터 신용대출과 신용대출플러스, 마이너스통장 등 3종의 대출 상품의 금리를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연 0.3%포인트 낮췄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신규 신용대출 금리는 연 3.27~10.32%에서 연 3.09~10.32%로 낮아졌다. 케이뱅크 신용대출은 최대한도 3억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마이너스통장과 신용대출플러스의 최저금리도 인하했다. 신규 마이너스통장 금리는 연 3.77~10.46%에서 연 3.59~10.46%로, 신용대출플러스 금리는 연 4.08~11.41%에서 연 3.88~11.40%로 낮아졌다.
 
케이뱅크는 아파트담보대출 변동금리 상품의 금리도 모든 신용등급에 대해 연 0.1%포인트 낮췄다. 이에 아파트담보대출 변동금리 상품의 금리는 최저 연 3.09%에서 연 2.99%로 인하됐다.
 
케이뱅크는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예·적금 상품 금리를 인상하면서도 대출 상품 금리는 내리며 고객 혜택을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케이뱅크는 지난해 12월 예·적금 금리를 최대 연 0.6%포인트, 지난달에도 예적금 금리를 일제히 연 0.3%포인트 인상했다.  
 
이달 2일에는 자동 목돈 모으기 상품인 챌린지박스의 우대금리를 연 0.5%포인트 인상했다. 반면 대출금리는 지난달 아파트담보대출 고정금리 상품의 금리를 모든 고객군에 대해 연 0.5%포인트 인하하며 대출 상품 금리 인하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고객 부담 경감을 위해 금리 인상기에도 주요 대출 상품의 금리를 낮추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경쟁력 있는 상품 발굴로 고객 만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