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2900억원 규모 선박 5척 수주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한국조선해양, 2900억원 규모 선박 5척 수주

올해 수주 금액 7조원 넘어…“고품질 고객 만족 제고”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3만8000㎥급 LPG(액화석유가스) 운반선. [사진 한국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3만8000㎥급 LPG(액화석유가스) 운반선. [사진 한국조선해양]

한국조선해양이 총 2900억원 규모의 선박 5척을 수주하면서 올해 들어 7조원 이상의 수주액을 기록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선사와 2만2000㎥급 LPG(액화석유가스) 운반선 1척, 2800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4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회사가 이번에 수주한 LPG 운반선은 길이 159.9m, 너비 25.6m, 높이 16.4m 규모다. 해당 선박은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4년 상반기에 선주 측에 인도된다.  
 
컨테이너선의 경우 길이 186m, 너비 35m, 높이 17.4m 규모로,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3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 측에 인도되는 일정이다.  
 
한국조선해양 측은 “이들 선박에 LNG(액화천연가스) 이중연료 추진 디자인이 적용돼 강화되는 국제해사기구의 환경 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고 전했다.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업체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LPG선 발주량은 54척, 내년 57척 등으로 예상된다. 특히 4만㎥ 이하 중소형 LPG선 위주의 발주가 이어질 것이란 분석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가스선 및 컨테이너선 등 다양한 선종에 걸쳐 문의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풍부한 건조 경험과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품질의 선박을 건조해 고객 만족도를 제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