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개미 1300만명 돌파…2.5명 중 1명은 삼성전자 주주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동학개미 1300만명 돌파…2.5명 중 1명은 삼성전자 주주

삼성전자·카카오·현대차 순으로 많아
서울 강남구 50대 남자 주식 보유 1등

 
 
지난 16일 오전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3기 삼성전자 정기주주총회에 주주들이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6일 오전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3기 삼성전자 정기주주총회에 주주들이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식투자 열풍으로 지난해 주식투자자 수가 사상 처음으로 ‘1000만명’을 돌파했다. 주식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보유한 주식은 삼성전자로 나타났다. 
 
17일 한국예탁결제원이 발표한 ‘2021년 12월 결산 상장법인 주식 소유자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주식 소유자(중복 제외)는 1384만명에 이른다. 약 910만명이었던 전년보다 50.6% 증가했다. 1인당 평균 소유주식수는 7747주로 전년보다 28.1% 줄었다. 반면 1인당 평균 소유 종목은 5.96종목으로 전년보다 13.7% 증가했다.  
 
소유자 구성을 보면 개인 소유자가 1374만명(99.2%)으로 압도적이었다. 법인 소유자(3만9000곳)와 외국인 소유자(3만1000명)가 전체 구성의 각각 0.3%, 0.2%를 차지하며 뒤를 이었다. 소유주식수도 개인 소유자가 544억주로 50.7%를 차지했다.  
 
다만 1인당 평균 소유 주식 수에서는 법인 소유자가 약 100만주로 개인 소유자 1인 평균 소유 주식수(3958주)보다 많았다.  
 
주주가 가장 많은 기업은 반도체 대장주 삼성전자였다. 삼성전자 주주는 전년(295만8682명)보다 89.8% 급증한 561만4490명으로 집계됐다. 일 년 새 약 266만명이 늘어났다. 1300만여명 주식투자자 가운데 2.5명 중 1명은 삼성전자 주주인 셈이다. 이어 카카오(191만8321만명)와 현대자동차(117만8677명) 순으로 주주가 많았다.  
 
코스닥시장에선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주가 29만4160명으로 가장 많았다. 인터파크(29만439명), 카카오게임즈(26만590명)가 뒤를 이었다.
 
전체 주식 수에서 외국인 소유 비중이 50% 이상인 회사는 34개사로 전년보다 5개사 줄어들었다. 코스피시장에선 외국인 소유주식 비율이 높은 회사는 동양생명보험(82.5%), 락앤락(75.8%), 쌍용자동차(75.7%) 등이었다.
 
연령별로 보면 개인투자자는 40대가 317만명(23.0%), 소유주식 수는 50대가 183억주(33.7%)로 가장 많았다. 거주지·성별·연령대별로는 서울 강남구에 거주하는 50대 남자가 11억8095주로 주식을 가장 많이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는 강남구 60대 남자(9억3338주), 강남구 40대 남자(7억4413주)순이었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