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정기선 사장 사내이사 신규 선임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한국조선해양, 정기선 사장 사내이사 신규 선임

정기 주총서 안건 통과…가삼현 부회장, 사내이사 재선임

 
 
정기선 한국조선해양 사장. [사진 한국조선해양]

정기선 한국조선해양 사장. [사진 한국조선해양]

한국조선해양이 22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빌딩에서 제48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정기선 사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정 사장 주총 후 열린 이사회에서 이 회사 대표이사에 선임됐다. 또 임기가 만료된 가삼현 부회장도 사내이사로 재선임 됐다.  
 
이 외에도 한국조선해양은 조영희 법무법인 엘에이비파트너스 파트너 변호사를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신규 선임했으며, 임석식 서울시립대학교 명예교수를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선임했다.
 
이날 주총에선 이사 선임의 건 외에도 ▶재무제표 승인 ▶이사 보수한도 승인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등 총 5개 안건이 가결됐다.
 
가삼현 부회장은 주총 인사말을 통해 “올해는 창사 50주년이 되는 해”라며 “다가올 새로운 50년 해양 모빌리티 시장에서 미래 가치 창출을 위해 기술 중심의 엔지니어링 회사로 완전히 탈바꿈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술과 인재를 회사 경영의 핵심 가치로 삼고 친환경‧디지털 선박 기술을 고도화하는 한편, 그룹 조선 계열사들과의 시너지를 통해 올해 하반기 완공될 글로벌 연구개발(R&D)센터에서 새로운 미래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국조선해양은 신규 사업 개발을 통한 사업지주로의 역할 강화와 고배당 정책, 자사주 매입 및 소각 검토 등 주주 환원 정책도 발표했다. 자회사 상장의 경우 최근 논의 중인 지주 및 자회사 동시 상장에 대한 구체적인 개정안이나 규정 등이 마련된 후 추진하거나, 법안 마련 전 추진 시 자체적인 주주가치 보호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발표된 영업보고(연결기준)에 따르면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 매출액 15조4933억원과 영업손실 1조3848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