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 노사, 올해로 35년째 무분규 협의 달성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금호석유화학 노사, 올해로 35년째 무분규 협의 달성

금호석유화학 3개 노조, 임협 사측에 위임

 
 
(왼쪽부터) 이면호 여수고무공장 부위원장, 노태영 울산수지공장 노조위원장, 문동준 금호석유화학 사장, 백종훈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 부사장, 이용재 울산고무공장 노조위원장, 고영도 관리본부장 전무 등 임협 참여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금호석유화학]

(왼쪽부터) 이면호 여수고무공장 부위원장, 노태영 울산수지공장 노조위원장, 문동준 금호석유화학 사장, 백종훈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 부사장, 이용재 울산고무공장 노조위원장, 고영도 관리본부장 전무 등 임협 참여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금호석유화학]

 
금호석유화학은 지난 23일 금호석유화학의 3개 노동조합이 사측에 임금 협약 관련 사항을 위임하며 올해로 35년 노사 무분규 협의를 이어갔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노태영 금호석유화학 울산수지공장 노조위원장은 위임식에서 “지난해 쉽지 않았던 경영환경에서도 노사가 서로 배려하고 맡은 업무에 최선을 다해 사상 최대의 실적을 이룰 수 있었다”며 “올해도 회사 안팎으로 난관들이 많은 만큼, 임금 협상을 회사 측에 위임하여 어려운 시기를 함께 대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백종훈 금호석유화학 대표는 “35년간 이어진 노사간의 믿음을 기반으로 오늘날의 금호석유화학이 만들어졌다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 역시 이번 임협과 관련해 “노조의 배려에 감사하며, 더욱 훌륭한 실적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격려의 말을 건넸다.
 
한편, 금호석유화학은 지난해 연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인 매출액 약 8조4000억원, 영업이익 2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오는 25일 개최되는 제45기 정기주주총회에서도 금호석유화학은 사상 최대 규모인 보통주 주당 1만원, 우선주 주당 1만50원의 배당을 제안했다. 또 이와는 별개로 약 1500억원 규모의 소각 목적 자사주 매입을 진행, 배당과 합해 별도 당기순이익 기준 총 43.7%에 달하는 주주환원 정책을 펼친다고 발표했다. 

오승일 기자 osi7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