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아시아 최고 금융그룹 될 것”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아시아 최고 금융그룹 될 것”

아시아 최고 금융 도약 위한 3대 전략 방향 제시
‘손님·직원·주주·사회’ 함께 성장하는 가치 실현 약속
주총 통해 회장 선임…3년간 회장직 수행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 [사진 하나금융]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 [사진 하나금융]

 
함영주 신임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27일 그룹의 미래 청사진과 관련해 “하나금융을 아시아 최고의 금융그룹으로 성장시킬 수 있도록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함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저성장 고착화, 고령화 가속, 금융업의 경계 해체 등 금융의 변곡점을 맞았다”며 “이런 시점에서 주주가치 및 기업가치 제고, 투명하고 공정하며 안정적인 지배구조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그는 임직원에게 ‘염구작신(染舊作新·옛 것을 물들여 새것을 만들어 냄)’이란 사자성어를 전하며 “임직원이 함께 이뤄낸 과거 성과와 현재의 노력이 모여야만 진정한 하나금융의 새로운 미래가 열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함 회장은 아시아 최고 금융 그룹으로의 도약을 위한 3대 전략으로 ▶강점 극대화 및 비은행 사업 재편 ▶글로벌 리딩 금융 그룹 위상 강화 ▶디지털 금융 혁신을 제시했다.
 
먼저 대면채널이 가진 휴먼터치의 장점과 디지털 채널혁신을 통해 온·오프라인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옴니채널을 구현하고 자산관리 및 기업금융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함 회장은 은행과 증권 중심의 양대 성장엔진을 완성하고 카드, 캐피탈, 보험을 주력 계력사로 양성해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더 나아가 비은행 사업 부문 인수합병(M&A) 및 그룹 내 관계사 간 기업금융 협업 강화를 통해 비은행 사업포트폴리오를 재편해 나가기로 했다.
 
해외 사업에서는 아시아 지역 중심으로 현지화를 한층 강화하고 비은행 부문의 해외 진출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아시아 고성장 지역에서의 인수·합병과 지분투자를 늘리고, 미주·유럽 등 선진시장에서 국내 진출 기업과 연계한 투자은행·기업금융을 강화하는 밑그림을 그렸다.  
 
디지털 혁신 관련해선 개방형 디지털 혁신을 통해 손님 중심, 사람 중심의 금융플랫폼 회사로 거듭날 것을 약속했다. 이를 위해 인재 육성 및 투자로 기술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혁신 스타트업 투자 등을 통해 외부 역량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함 회장은 환경·사회책임·지배구조(ESG) 경영 선도 금융그룹으로 도약해 지속가능경영이라는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는 데도 중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하나금융은 코로나19 확산과 산불 재해 등 사회 분위기를 고려해 회장 이·취임식은 별도로 열지 않기로 했다. 대신 이·취임식 개최에 들 비용을 본점 사옥에서 경비, 미화, 시설관리 등 업무를 하는 파견직원에게 격려금 형태로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함 회장은 지난 25일 정기 주주총회를 거쳐 하나금융의 신임 회장으로 선임됐다. 앞으로 3년간 하나금융을 이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