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성웰스토리 압수수색…그룹 차원 부당지원 의혹 수사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검찰, 삼성웰스토리 압수수색…그룹 차원 부당지원 의혹 수사

압수수색영장 한차례 기각 후 재청구 끝에 발부받아

 
 
삼성웰스토리. [사진 삼성웰스토리]

삼성웰스토리. [사진 삼성웰스토리]

검찰이 28일 삼성그룹 차원의 부당 지원을 받은 혐의로 고발된 삼성웰스토리 압수수색에 나섰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고진원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있는 삼성웰스토리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계열사 급식 공급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6월 그룹 내 삼성전자·삼성디스플레이·삼성전기·삼성SDI 4개 회사가 삼성웰스토리에 계열사 급식 물량을 몰아주는 식으로 부당지원했다며 시정명령을 내리고, 이들 기업에 약 2349억원 규모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또한 공정위는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과 삼성전자 법인을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와 별개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도 웰스토리 부당지원 의혹과 관련해 최 전 실장과 정현호 삼성전자 부회장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이후 검찰은 지난해 9월 공정위로부터 임의제출 형태로 필요한 각종 자료를 넘겨받은 후 삼성전자 미전실 출신 현직 임원 등 관련자들을 조사했다. 이달 들어서는 사건을 맡은 공정거래조사부의 인원을 충원하고 부서 내 팀 규모를 늘리기도 했다.
 
검찰은 지난주 법원에 청구했던 압수수색영장이 한 차례 기각됐으나 혐의를 보강해 재청구한 끝에 영장을 받아냈다. 수사팀은 웰스토리에 대한 그룹 차원의 지원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작업과 연관이 있는지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