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표 모아타운, 올해 첫 공모 30곳 신청…4월 선정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오세훈표 모아타운, 올해 첫 공모 30곳 신청…4월 선정

송파·중랑구 등 30곳 신청, 25곳 선정 계획

 
 
오세훈 서울시장이 1월 13일 오후 서울 강북구 번동 북부수도사업소에서 열린 현장 설명회에서 '모아주택' 개발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1월 13일 오후 서울 강북구 번동 북부수도사업소에서 열린 현장 설명회에서 '모아주택' 개발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 오세훈표 ‘모아타운’ 공모에 14개 자치구 30곳이 신청했다.  
 
서울시는 노후 저층주거지 정비사업 ‘모아타운’ 자치구 공모 접수를 24일 마감한 결과 14개 자치구에서 30곳이 참여했다고 28일 밝혔다.
 
자치구별로 송파구와 중랑구에서 각각 4곳, 성동구·도봉구·마포구·양천구에서 각각 3곳씩 신청했다. 종로구·구로구 각 2곳, 강북구·서대문구·강서구·동작구·중구 등 각 1곳 등이 참여했다.
 
모아타운은 블록단위 ‘모아주택’의 개념을 확장해 10만㎡ 이내 지역을 한 그룹으로 묶어 노후 주택 정비와 지역 내 필요한 공영주차장 등 기반시설을 설치하는 지역단위 정비방식이다. 신축·구축 건물이 혼재돼 있어 대규모 재개발이 어려운 노후 저층주거지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새로운 정비방식이다.
 
서울시는 이번 자치구 공모에 앞서 모아타운 대상지 12개소를 선정했다. 이 가운데 9개소는 현재 관리계획 수립 추진 중이다. 나머지는 관리계획 수립 용역 착수를 앞두고 있다.
 
서울시는 오는 4월 중으로 이번에 신청한 30곳에 대한 정량적 평가와 소관부서 사전적정성 검토를 거칠 예정이다. 평가점수 70점 이상인 공모신청지에 대해 도시계획·건축·교통 등 관련 분야 전문가로 구성한 선정위원회를 열어 25개소 내외 모아타운 대상지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대상지 정량적 평가는 주차난 등 주거환경이 열악하고 사업실행이 가능한 지역에 중점을 둔다. ▶모아주택 집단 추진 여부(20점) ▶모아타운 대상지 취지 부합 여부(60점) ▶노후도 등 사업의 시급성(20점) 등을 평가항목으로 정했다. 가점으로 지역주민 참여 의사 여부(최대 10점)로 구성해 합산 70점 이상으로 최종 평가 대상으로 선별한다.
 
도시재생지역 등은 균형발전본부에서 사업대상지별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모아타운 대상지 적정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대상지로 선정되는 지역에 대한 모아타운 관리계획 수립비용을 오는 5월 자치구에 배정해 계획수립에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진형 서울시 주택공급기획관은 “현재 추진 중인 모아타운 대상지 12개소의 원활한 사업 추진과 함께 이번 자치구 공모 접수로 올해 모아타운 지정 목표인 20개소 지정이 가능하도록 행정적·재정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양질의 모아주택 공급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