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호주 기업과 저탄소 철강 원료 생산 타당성 검토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포스코, 호주 기업과 저탄소 철강 원료 생산 타당성 검토

핸콕과 저탄소 HBI 생산 프로젝트 경제성 등 평가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앞. [연합뉴스]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앞. [연합뉴스]

포스코가 호주의 자원 개발 기업인 핸콕과 저탄소 철강 원료 생산 프로젝트에 대한 타당성 검토에 나선다. 양사는 29일(현지시간) 호주 퍼스에 위치한 핸콕 본사에서 저탄소 HBI 생산 프로젝트의 사업 타당성 조사를 위한 주요 조건 합의서(HoA)를 체결했다. HBI는 철광석에서 산소를 제거(환원)한 환원철을 조개탄 모양으로 성형한 가공품을 말한다.  
 
이번 합의서 체결로 양사는 ▶HBI 공장 신설 ▶호주 철광석 광산 개발 ▶수소 생산을 위한 파일럿 설비 투자 등의 분야에서 상세 타당성 검토를 실시하고 투자 경제성 및 리스크 등을 면밀히 살펴본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핸콕이 보유한 호주 광산을 공동 개발해 고품질의 철광석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수소를 환원제로 활용해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줄인 저탄소 HBI 제조 공장 신설을 검토한다. 나아가 환원제로 사용되는 수소 역시 호주의 우수한 재생에너지 여건을 활용해 직접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포스코는 지난해 7월 핸콕과 HBI 생산 등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예비타당성 조사를 실시해왔으며, 이번 합의서 체결을 통해 연말까지 상세 검토한 후 투자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주태 포스코 구매투자본부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이번 협약은 포스코가 지주회사 체제 하에 철강 전문 사업회사로 새롭게 출범한 이후, 저탄소 철강 생산을 위해 처음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자원 개발 역량을 확보한 핸콕과 함께 이번 기회를 통해 저탄소 철강 원료 생산 추진을 검토하고 새로운 철강 시대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