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투자, 내비게이션 도움 받아볼까…‘파운트 MAP’ 서비스 나왔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금융투자, 내비게이션 도움 받아볼까…‘파운트 MAP’ 서비스 나왔다

미래 목표달성률 수치로 보여줘…파운트 기술력 응집한 서비스

 
 
[사진 파운트]

[사진 파운트]

“현 시점 자동차 구입을 위한 목표 달성률은 75%이며, 분석결과 납입금 증액(100만원 추가 납입) 및 포트폴리오 교체를 추천 드립니다. 만기 시점 3개월 전 목표 달성확률이 95%까지 올라갑니다.”
 
파운트가 미래 목표 달성률을 직관적인 숫자로 보여주는 금융 내비게이션을 개발했다.
 
인공지능 투자 전문기업 파운트는 투자목표, 투자기간, 우선순위, 설정조건 등에 맞춰 생애주기별 개인 맞춤형 자산관리가 가능한 솔루션인 ‘파운트 맵’ 개발을 완료하고 마이데이터 서비스 제공을 앞둔 기업고객(B2B)에 우선 제공을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파운트 맵(MAP, My Asset Planner)’은 기존 파운트 로보어드바이저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개발된 프로그램이다. 투자자 개인의 소득, 지출, 은퇴시기, 자금용도 등에 따라 맞춤형 목표수익률을 알아서 설정해주고, 이 목표수익률의 달성 가능성을 극대화할 수 있게 도와주는 금융시장 내 지도(map)이자 금융 내비게이션으로 설계됐다.
 
특히 고객의 마이데이터를 파운트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해 개인별 특화된 목표와 제약사항을 수치화 및 유형화함으로써 위험량을 조절, 차별화된 투자배분경로(fount glide-path)를 로직으로 구현해냈다.
 
또한 금융시장 상황과 실제 보유자산 현황에 따라 목표달성 확률이 자동으로 조절되며, 이때 파운트만의 시뮬레이션 기술을 통해 그에 따른 대안과 구체적인 해결방안을 제시한다.
 
‘파운트 맵’은 코넬대, 스탠포드대 등에서 수학, 금융공학 석∙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국내 탑티어 증권사를 거쳐 파운트에 합류한 금융전문가들이 주축이 돼 설계, 개발됐다.
 
파운트 김민복 최고투자책임자(CIO)는 “AI를 기반으로 맞춤형 자산관리에 집중해온 파운트만의 기술력을 집약해 현재 자산 현황, 미래 예상 자산, 현금흐름 등을 감안, 투자 목적에 부합하는 최적의 포트폴리오를 추천할 것”이라며 “또 투자자의 합리적인 투자의사결정을 도와 끝까지 시장에 스테이하며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금융지식과 기술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