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국내 건설업계 최초 글로벌 탄소시장 진출 성공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DL이앤씨, 국내 건설업계 최초 글로벌 탄소시장 진출 성공

호주 뉴라이저, 드라이브트레인과 우선 계약 합의서·MOU 체결

 
 
마창민 DL이앤씨 대표이사(오른쪽)가 필 스테이블리 뉴라이저 사장(왼쪽)과 탄소 포집 · 활용 및 저장 시설 건설을 위한 개념설계와 기본설계를 수행하는 우선 계약 합의서를 체결했다. [사진 DL이앤씨]

마창민 DL이앤씨 대표이사(오른쪽)가 필 스테이블리 뉴라이저 사장(왼쪽)과 탄소 포집 · 활용 및 저장 시설 건설을 위한 개념설계와 기본설계를 수행하는 우선 계약 합의서를 체결했다. [사진 DL이앤씨]

 
DL이앤씨가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글로벌 탄소시장 진출에 성공했다.  
 
DL이앤씨는 호주의 친환경 비료 제조 기업인 뉴라이저(NeuRizer)와 탄소 포집 · 활용 및 저장 시설 건설을 위한 개념설계와 기본설계를 수행하는 우선 계약 합의서를 전날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DL이앤씨는 다음 달까지 세부조건 협상과 본계약 체결을 완료할 계획이다. 지난해 5월 뉴라이저가 발주한 암모니아 및 요소 생산공장 건설사업의 기본설계 사업을 수주한 DL이앤씨는 발주처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아 이번 사업에서 독점권을 보유한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  
 
이 프로젝트는 5MW 용량의 소형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연간 5만톤의 이산화탄소를 포집 · 활용 및 저장하는 공장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현장은 남부 호주의 주도인 애들레이드에서 북쪽으로 550km 떨어진 리 크릭 광산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DL이앤씨는 개념설계와 기본설계를 수행 완료 후 발주가 예정되어 있는 약 1000억원 규모의 설계·기자재 조달·시공(EPC) 사업 수주에서도 유리한 위치를 차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현재 설계작업을 수행하고 있는 뉴라이저의 암모니아 및 요소 생산공장에 연간 100만톤 규모의 탄소 압축 저장 설비를 추가하는 방안도 발주처와 협의하고 있어 호주 내 CCUS 프로젝트 추가 수주가 기대되고 있다.
 
이어서 DL이앤씨는 드라이브트레인(Drivetrain)과 호주 내 CCUS 영업활동에 대한 협력을 약속하는 MOU를 이날 체결하며 K-CCUS 기술력 전파에 박차를 가했다. 글로벌 기업들의 탄소 중립 움직임이 더욱 빨라지고 있는 가운데, CCUS 사업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호주를 적극적으로 공략하기 위해서다.  
 
드라이브트레인은 독일 지멘스의 가스 엔진과 가스 터빈을 호주에서 판매하고 관련된 기술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다. DL이앤씨는 드라이브트레인의 경쟁력과 네트워크를 활용해 호주 발전시장에서 CCUS 영업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마창민 DL이앤씨 대표이사는 “탄소중립과 ESG 비전을 실현할 수 있는 맞춤형 해답을 제공할 수 있는 DL이앤씨의 존재감이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받기 시작했다”며 “글로벌 CCUS 사업의 첫 발걸음인 호주를 시작으로 앞으로 중동, 북미, 유럽 등에서 글로벌 탄소비즈니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인더스트리아크에 따르면 오는 2026년 글로벌 CCUS 시장 규모가 253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이승훈 기자 lee.seung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