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세탁 범죄자 찾아라!”…빗썸, ‘자금세탁방지의 날’ 첫 시행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자금세탁 범죄자 찾아라!”…빗썸, ‘자금세탁방지의 날’ 첫 시행

임직원 인식 제고 위한 분기별 캠페인 추진

 
 
빗썸, ‘자금세탁방지의 날’ 캠페인 첫 진행. [사진 빗썸]

빗썸, ‘자금세탁방지의 날’ 캠페인 첫 진행. [사진 빗썸]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이 자금세탁방지(AML) 제도에 대한 임직원의 인식 제고를 위해 사내 캠페인 ‘제1회 자금세탁방지의 날’을 시행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가상자산 거래소 임직원이 준수해야 하는 자금세탁방지제도를 임직원에게 쉽게 소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빗썸 자금세탁방지센터에서는 고객확인의무(CDD) 등 자금세탁방지제도에 관한 브로슈어와 국내외 자금세탁방지 관련 최신 동향 및 사례 등을 낱장의 신문형태로 구성한 ‘AML 빗썸타임즈’를 제작해 배포했다.
 
또 임직원의 관심과 참여를 높이기 위해 ‘자금세탁 범죄자를 찾아라!’ 이벤트도 진행했다. 캠페인 당일 사내 곳곳에 자금세탁 범죄 혐의자를 찾는 수배 포스터를 부착하고, 임직원들은 모바일 QR코드를 이용해 수배자의 자금세탁 의심거래를 파악, 혐의자를 찾아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빗썸 자금세탁방지센터 관계자는 “최근 트래블룰 시행 등 가상자산사업자의 자금세탁방지 의무가 강화되면서 관련 법령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이기 위해 자금세탁방지의 날을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사내 캠페인을 통해 빗썸 임직원들이 자금세탁방지 관련 의무를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기준 빗썸의 국제 공인 자금세탁방지 전문가 자격증(CAMS) 보유자는 32명으로, 국내 4대 가상자산 거래소 중 가장 많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