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쿠팡과 목적 기반 모빌리티 사업 개발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자동차

print

기아, 쿠팡과 목적 기반 모빌리티 사업 개발

“조기 진출 통한 브랜드 도약 발판 마련 기대”

 
 
노재국 쿠팡 물류정책실장(왼쪽), 김상대 기아 eLCV비즈니스사업부장이 13일 서울 양재동 본사 대회의실에서 ‘쿠팡-기아 PBV 비즈니스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기아]

노재국 쿠팡 물류정책실장(왼쪽), 김상대 기아 eLCV비즈니스사업부장이 13일 서울 양재동 본사 대회의실에서 ‘쿠팡-기아 PBV 비즈니스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기아]

기아가 쿠팡과 함께 물류·유통 배송 시장에 최적화된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를 개발하고 연계 솔루션 및 서비스를 제공해 글로벌 PBV 시장 경쟁력 확보에 속도를 높인다. 기아는 서울 양재동 본사 대회의실에서 쿠팡과 ‘쿠팡-기아 PBV 비즈니스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아는 지난달 3일 열린 ‘2022 CEO(최고경영자) 인베스터 데이’에서 2025년 전용 PBV 모델을 선보이는 것을 시작으로 고객들의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에 특화된 맞춤형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글로벌 PBV 시장에 진출한다는 전략을 밝힌 바 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물류·유통 시장에서 요구되는 최적의 솔루션과 서비스 등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PBV 연계 실증 사업을 수행하고, 이를 바탕으로 2025년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을 적용한 쿠팡 전용 PBV를 공동 개발하는 것이다.  
 
쿠팡은 국내 물류·유통 시장의 선두 사업자로서 배송 환경 혁신을 위한 구체적인 사양과 요구사항을 제시하며, 기아는 축적된 기술과 개발 역량을 활용해 요구사항을 만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솔루션 및 서비스, 전용 차량 등을 제안한다.
 
구체적으로는 안전사고 감축 등을 위한 최적화 안전 사양 컨설팅 제공을 비롯해 배송 환경에 최적화된 충전 인프라 솔루션 제안, 배송 효율성 증대를 위한 차량 결합 전동 디바이스 개발, 자율주행 차량 시범 운영 등에 대한 실증이다.  
 
기아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글로벌 물류·유통 PBV 고객에게 특화된 차량과 맞춤형 솔루션 및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글로벌 PBV 사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