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전면 해제에 서울 올빼미버스 18일부터 확대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거리두기 전면 해제에 서울 올빼미버스 18일부터 확대

9개 노선, 72대→14개 노선, 100대로 운행규모 확대

 
 
서울역 버스환승센터. [연합뉴스]

서울역 버스환승센터. [연합뉴스]

서울시가 일상 회복 추세에 따른 심야 이동을 지원하기 위해 18일부터 올빼미버스 노선을 확대 운행한다.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18일부터 단계적으로 올빼미버스 확대 운행을 추진하고, 심야시간 교통 체계를 개편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올빼미버스 운행 노선을 9개에서 14개로 늘리고, 운행 규모도 72대에서 100대로 늘어난다.
 
2013년 도입한 올빼미버스는 오후 11시부터 다음 날 오전 6시까지 운행하는 심야 대중교통이다. 연간 이용객은 310만명, 누적 이용객은 2800만명에 달한다.
 
이번 확대 운행 실시로 전체 노선은 5개가 늘어나지만, 기존 노선(N65번)을 두 개로 분리해 연장하며 실제로 신설되는 노선은 6개다. 신설 노선은 한강을 중심으로 도심과 부도심을 연결하는 노선 3개와 도심·강남 간 동서축을 연계하는 노선 3개로 이뤄졌다.
 
 
이 가운데 4개 노선이 18일 개통한다. 해당 노선은 ▶N51(시흥동차고지~신도림역~홍대입구역~광화문역~하계동차고지, 77.4㎞) ▶N64(강서차고지~목동역~노량진역~강남역~염곡차고지, 70.0㎞) ▶N72(은평차고지~상암DMC~신촌역~이태원역~신설동역, 44.1㎞) ▶N75(진관차고지~홍대입구역~광화문역~강남역~서림동차고지, 85.9㎞)이다. N51번과 N64번은 기존 N65번 버스 노선을 분리·연장한 것이다.
 
나머지 2개 노선은 다음 달 1일 개통한다. 해당 노선은 ▶N32(송파차고지~잠실역~건대입구역~왕십리역~신설동역, 42.0㎞) ▶N34(강동차고지~천호역~잠실역~강남역~신사역, 39.2㎞)이다.
 
신설 노선의 요금은 기존과 같은 2150원(카드 기준)으로, 노선 간 1시간 내 무료 환승도 동일하게 적용받을 수 있다. 이번 운행 확대로 올빼미버스의 하루 수송 가능 승객 수는 1만5000명에서 2만명으로 늘어난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