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도 동참…5대 은행, ‘예적금 금리’ 전부 올렸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우리은행도 동참…5대 은행, ‘예적금 금리’ 전부 올렸다

우리은, 19일부터 예적금 금리 최대 0.30%포인트 인상
한은 기준금리 인상 이후 KB, 신한, 하나, 우리, NH 모두 예적금 금리↑

 
 
우리은행 본점 [연합뉴스]

우리은행 본점 [연합뉴스]

우리은행은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21개의 정기예금과 17개의 적금 금리를 19일부터 최고 0.30%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 5대 시중은행 모두 예적금 금리를 인상하게 됐다.
 
우리은행의 비대면 전용상품인 ‘우리 첫거래우대 예금’은 최고 연 2.5%에서 최고 연 2.8%로 ‘WON 예금’은 최고 연 1.60%에서 최고 연 2.20%로 인상한다. 
 
WON예금은 만기 해지 시 신규일의 기본금리와 동일한 금리를 우대 제공하는 구조로 기본금리 연 0.30%포인트 인상은 최고 연 0.60%포인트 상승하는 효과를 나타낸다.
 
적금의 경우, 비대면 전용상품인 ‘WON 적금’은 최고 연 2.60%에서 최고 연 2.80%로, ‘우리 으쓱(ESG) 적금’은 최고 연 2.35%에서 최고 연 2.65%로 인상한다.
 
우리은행은 비대면 전용상품 뿐 아니라, 판매중인 대부분의 예적금 상품 금리를 0.20%~0.30%포인트 인상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수신금리 인상은 물론 가계 신용대출 부문에서도 시장금리 인상에 따른 가계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우대금리 폭을 확대, 여신금리를 인하하는 등의 방안을 모색 중에 있다”고 밝혔다.
 
국내 주요 시중은행들은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에 발 맞춰 줄줄이 예적금 금리 인상을 발표하고 있다.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 하나은행은 지난 18일부터 예적금 금리를 최대 0.4%포인트 올렸다. NH농협은행도 19일부터 정기예금과 적립식예금 상품의 금리를 0.25∼0.4%포인트 올린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