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상승에 보험사 건전성 관리 ‘초비상’…금감원, CEO 긴급 소집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보험

print

금리상승에 보험사 건전성 관리 ‘초비상’…금감원, CEO 긴급 소집

금리 상승 속 올해 RBC 대거 하락 예상
간담회 통해 업계 건의사항도 전달

 
 
 
금융감독원 로고 [연합뉴스]

금융감독원 로고 [연합뉴스]

금융당국이 보험사 최고경영자(CEO)들을 긴급 소집하기로 했다. 최근 치솟는 금리로 보험사의 재무 건전성이 악화됐기 때문이다.  
 
22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이날 이찬우 수석부원장 주재로 생명·손해보험사 CEO 간담회를 연다.
 
업계에 따르면 이번 간담회는 최근 보험사의 지급여력(RBC) 비율이 떨어지는 등 보험업계의 현안은 점검하고 건의를 듣기 위한 자리다.  
 
RBC 비율은 보험회사 재무 건전성을 보여주는 지표로, 보험업법에서 100% 이상을 유지토록 규정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150% 이상을 권고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보험사의 RBC 비율은 평균 246.2%로 당국의 권고치를 상회하고 있지만, 최근 들어 시장금리 상승으로 보험사들의 RBC 비율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국에 따르면 부실금융기관으로 지정된 MG손해보험의 RBC 비율은 지난해 말 88.3%를 기록했고, 이 외에도 DB생명과 흥국화재의 RBC 비율이 157.7%, 163.2%까지 내려왔다.  
 
이 외에도 KDB생명 168.9%, KB생명 186.5%, 한화생명 184.6%, 흥국화재 155.4%, AXA손해보험 169.7%, 한화손해보험 176.9%, KB손해보험 179.4% 등을 기록했다.  
 
금융당국은 올해 말까지 계속 기준금리가 오르면서 각 보험사의 RBC 비율이 법정 기준 미만까지 하락할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업계는 당국에 RBC 비율 등 건전성 규제를 한시적으로 완화해 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채권 재분류, 신종자본증권 발행, 후순위채 발행 등으로 RBC 비율 하락을 방어하고 있지만 금리 상승으로 자본 확충 부담이 어려워진다며 어려움을 호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