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테크윈 역대 최대 실적…한화에어로스페이스 이끌어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한화테크윈 역대 최대 실적…한화에어로스페이스 이끌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1분기 영업이익 664억
민수 부문 수익성 개선 영업이익 증가 이뤄

 
 
지난해 10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Seoul ADEX 2021)'에 참여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디펜스, 한화시스템 등 한화 방산계열사 통합 전시관. [사진 한화시스템]

지난해 10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Seoul ADEX 2021)'에 참여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디펜스, 한화시스템 등 한화 방산계열사 통합 전시관. [사진 한화시스템]

 
한화테크윈이 출범 이래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한화테크윈의 실적이 한화그룹의 방산항공 사업을 지탱하는 버팀목이 됐다.  
 
29일 한화에 따르며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3781억원, 영업이익 66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13.7%, 영업이익은 0.9%, 당기 순이익은 53.4% 각각 증가했다. 항공사업은 민수 부문의 수익성이 개선돼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소폭 증가했다.  
 
방산 사업을 이끌고 있는 한화디펜스는 해외 매출이 감소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감소했다. 국내 매출은 늘었지만 해외 매출이 줄어 영업이익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화테크윈이 지난 3월 24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미국 보안 전시회 'ISC 웨스트 2022'에 참가했던 전시 모습. [사진 한화테크윈]

한화테크윈이 지난 3월 24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미국 보안 전시회 'ISC 웨스트 2022'에 참가했던 전시 모습. [사진 한화테크윈]

 
한화시스템은 방산부문 실적이 증가했다. 하지만 정보통신기술(ICT) 부문의 실적이 줄고 신사업 투자를 확대한 여파로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감소했다.  
 
한화테크윈은 미주지역 기업과 기업 간 거래(B2B) 시장에서 판매 호조로 전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 한화테크윈이 출범한 이래 분기 기준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민수 분야는 전년에 이어 올해도 1분기 매출과 이익 모두 최고 실적을 이뤘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상반기는 민수 사업에서 테크윈을 중심으로 수익성이 증대할 전망이며 하반기엔 방산 분야를 중심으로 매출과 이익이 증대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