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고속터미널역에 캠핑카 닮은 ‘디지털뱅크’ 개점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국민은행, 고속터미널역에 캠핑카 닮은 ‘디지털뱅크’ 개점

노브랜드와 생활금융플랫폼형 무인점포 신설

 
 
서울 서초구 고속터미널역 내에 위치한 ‘KB디지털뱅크 NB강남터미널점’ 모습. [사진 KB국민은행]

서울 서초구 고속터미널역 내에 위치한 ‘KB디지털뱅크 NB강남터미널점’ 모습. [사진 KB국민은행]

KB국민은행은 이마트 노브랜드(No Brand)와 함께 디지털 제휴점포인 ‘KB디지털뱅크 NB강남터미널점’을 오픈했다고 2일 밝혔다.
 
제1호 KB디지털뱅크인 NB강남터미널점은 유동인구가 풍부한 서울 서초구 고속터미널역 내 위치해 고객의 금융접근성을 크게 높였다.
 
특히 해당 점포는 이마트 및 지하철역·고속버스터미널 이용 고객의 은행업무 처리에 유용하다. 또한 지능형 자동화기기 스마트텔러머신(STM)과 화상상담전용창구 등 국민은행의 최신 디지털금융 기술을 적용했다.
 
KB디지털뱅크 NB강남터미널점은 ‘도심 속 휴식’을 콘셉트로 캠핑카 형태의 부스로 설치됐다. 밝고 화사한 색감과 톡톡 튀는 디자인으로 고객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이 점포의 운영시간은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은행 영업점 마감시간인 오후 4시 이후에도 운영해 고객 편의를 높였다는 설명이다. 이 점포의 제공 서비스는 STM을 통한 ▶현금 및 수표 입출금 ▶체크카드 및 보안매체(보안카드, 카드형OTP) 발급 등이다.
 
또한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되는 화상상담전용창구에서는 ▶입출금 통장개설 ▶적금·예금 신규 ▶인터넷 뱅킹 신규·해지 ▶신용대출 등 대면채널 수준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KB디지털뱅크 개설은 국민은행의 대면채널 혁신의 일환으로 디지털 생활금융플랫폼으로 도약을 위한 첫걸음”이라며 “앞으로도 금융 취약계층을 포함한 금융소비자의 금융편의 제고를 위해 다양한 혁신과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윤주 기자 kim.yoonju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