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알츠하이머 신약개발 벤처에 200억원 추가 투자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산업은행, 알츠하이머 신약개발 벤처에 200억원 추가 투자

의학 난제 해결 위한 투자 지속

 
 
산업은행 전경. [사진 산업은행]

산업은행 전경. [사진 산업은행]

산업은행은 알츠하이머병 치료제를 개발 중인 바이오 벤처기업 아밀로이드솔루션에 200억원을 추가 투자했다고 3일 밝혔다. 앞서 2020년 3월 산은은 해당 회사에 10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아밀로이드솔루션은 다양한 학설에 근간을 둔 알츠하이머병 혁신신약(First-in-class) 개발을 위해 제약사·대학교·연구기관과 오픈이노베이션을 추진 중인 바이오 벤처기업이다.
 
산은은 알츠하이머병 신약과 진단기술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지난 2019년 5월 ‘알츠하이머 오픈이노베이션 얼라이언스’를 결성했다. 또한 같은 해 10월 한국바이오협회 및 대한퇴행성신경질환학회와 함께 ‘알츠하이머 얼라이언스 포럼 2019’도 개최했다.
 
알츠하이머병의 근원 치료제 개발을 위해서는 10년 이상의 지속적인 투자가 필요하다. 질환의 난이도상 하나의 기업·연구팀이 치료제를 개발하기 어려워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협업이 필수적이다. 
 
산은이 얼라이언스를 결성한 이후 현재까지 참여자 간 다양한 협업이 이뤄졌고, 유망 바이오 벤처기업 12개 앞 총 3166억원이 투자됐다. 이 중 산은이 투자한 금액은 1280억원이다.
 
투자를 받은 12개 바이오 벤처기업은 알츠하이머병을 비롯해 파킨슨병, 근위축성측색경화증 등 중추신경계 질환과 관련된 23개의 신약 파이프라인과 진단기술을 개발 중이다.
 
산은은 향후 2030년까지 중추신경계 질환 관련 유망 바이오 벤처기업에 신규 1조원의 투자를 유도하고, 기업간 공동연구개발 촉진과 해외진출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산은은 2030년까지 3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산은은 2020년 출범한 ‘포스트 코로나 이니셔티브’를 운영 중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희귀질환과 관련된 세 번째 오픈이노베이션 투자 프로젝트도 준비하고 있다. 
 
산은 관계자는 “의학적 난제 해결을 위한 오픈이노베이션 투자 지원을 통해 정부의 바이오 산업 육성 정책에 보조를 맞출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윤주 기자 kim.yoonju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