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0가구’ 강원도 원주, 청약 흥행 이어갈까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미분양 0가구’ 강원도 원주, 청약 흥행 이어갈까

집값 오르며 인기지역 부상…올해 공급물량 4450가구 주목

 
 
초혁신도시 유보라 마크브릿지 투시도 [반도건설]

초혁신도시 유보라 마크브릿지 투시도 [반도건설]

 
최근 강원도 원주시 주택이 청약시장에서 인기를 모으며 올해 공급될 단지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4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올해 원주시에 일반공급 될 주택 수가 4450가구에 달할 예정이다. 이는 강원도 전체 물량인 6784가구의 절반을 넘는 데다 같은 원주 지역 내에서 지난해 시장에 나온 1981가구의 두 배를 훌쩍 웃도는 규모다.  
 
이 같은 공급량 증가는 원주 부동산이 활황을 그리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11월 ‘호반써밋 원주역’이 평균 89대 1 경쟁률로 강원 지역 역대 최고 기록을 세운 바 있다. 그에 앞선 9월에는 ‘원주기업도시 EG the 1 3차’가 평균 7.15대 1로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그 후 올해까지 원주시 미분양 가구수는 ‘0’을 기록하며 완판을 이어가고 있다.
 
주택 가격도 오르고 있다. 부동산114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원주시 아파트 3.3㎡ 당 평균 매매가는 2년 전 565만원보다 14.16% 오른 645만원을 기록했다. 분양권 웃돈도 이를 반영한다. 지난해 11월 분양한 ‘호반써밋 원주역’ 84㎡B 타입은 올해 3월 불과 4개월 만에 분양가(4억4990만원)보다 7072만원 오른 4억2062만원에 거래됐다.  
 
이에 따라 올해 시장에 나올 신규 청약 단지가 주목 받고 있다. 첫 공급단지는 원주시 관설동 옛 KT강원본부 부지에 지어지는 ‘초혁신도시 유보라 마크브릿지’다. 해당 부지는 원주 도심과 원주혁신도시가 모두 인접해 다양한 생활 인프라를 함께 누릴 수 있다. 단지 바로 앞에 홈플러스가 위치하며 원주시청, 터미널 등도 가깝다. 중앙고속도로와 연결되는 관설하이패스IC가 신설되는 등 교통 개발호재도 있다. 무엇보다 이자후불제 혜택이 있어 수분양자 부담을 덜 수 있다. 이 단지는 반도건설이 시공하며 전용면적 67~125㎡ 다양한 타입으로 총 476가구 조성된다. 지난달 29일부터 견본주택이 운영되고 있으며 이달 9일 특별공급을 진행한 뒤 10일 1순위, 11일 2순위 청약이 이어진다.
 
다음 달에는 역시 관설동에 금호건설이 관설동 금호어울림(가칭)을 619가구 공급한다. 같은 달 판부면에선 DL이앤씨(옛 대림산업)가 ‘e편한세상 원주 프리모원’을 공급한다. 총 572가구, 최고 25층 규모로 조성되는 이 단지는 중앙고속도로 인근에 자리한다. 서원주초등학교와 구곡초등학교, 남원주초등학교, 남원주중학교 등이 주변에 있어 입주민 자녀의 통학이 편리할 전망이다.  
 
하반기 시장에 나올 단지는 모아건설이 7월에 공급하는 ‘단구동14통재개발 모아엘가(가칭)’가 있다. 가구별 타입은 전용면적 59~84㎡으로 구성되며 323가구가 일반공급으로 나온다. 부지는 단구동 531-9번지에 자리해 원주중학교가 단지 바로 앞에 있으며 명륜초등학교, 원주고등학교 등이 가깝다. 이밖에 하반기 내로 무실동에 ‘중앙근린공원2구역 제일풍경채(가칭)’ 997가구가 전용면적 93~135㎡ 중대형 타입으로 공급된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올해 마수걸이 아파트의 청약 결과가 원주시 아파트 시장과 분양시장의 흐름을 판가름하는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며 “원주는 주택 수요가 풍부한 지역이며 특히 인기 지역으로 꼽히는 관설동, 무실동, 혁신도시 등지에서 공급이 이어져 청약 인기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민보름 기자 min.boreu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