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항 90분’ 진도-제주 잇는 새 뱃길 열린다…6일 취항식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직항 90분’ 진도-제주 잇는 새 뱃길 열린다…6일 취항식

초쾌속카페리 ‘산타모니카호’ 7일부터 운항

 
 
산타모니카호. [사진 목포지방해양수산청]

산타모니카호. [사진 목포지방해양수산청]

전라남도 진도와 제주를 잇는 항로를 잇는 여객선이 운항을 시작한다.
 
목포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진도-제주 항로를 운항하는 ‘산타모니카호’가 6일 오후 3시 진도항에서 취항식을 갖고 7일부터 운항을 개시한다.
 
진도-제주 항로는 지난 2020년 3월 개설된 신규 항로다. 운항사업자에는 씨월드고속훼리가 선정됐다. 운항 거리는 직항 101.9km이며, 중간 기항지인 추자도를 기항하면 109.3km다.
 
여객선은 진도, 제주 간을 하루 2회 왕복한다. 운항 시간은 직항이 90분, 추자도 기항 시 120분이 소요된다.
 
신규 취항하는 ‘산타모니카호’는 호주 인캣사(社)에서 건조한 초쾌속카페리로 총톤수(GT)는 3321t이다. 여객정원은 606명으로, 차량은 승용차 기준 79대까지 적재할 수 있다.
 
운항 속력은 최대 42노트(약 시속 78km)까지 가능하다. 추진기관으로는 5650KW 디젤기관 4대를 갖췄다.
 
목포해수청에 따르면 산타모니카호는 운항관리규정 심사와 시험운항을 사전에 실시하는 등 안전운항을 위한 점검을 모두 마쳤다. 목포해수청은 이번 취항으로 해상교통 편의 향상을 비롯, 전남권과 제주 간 물류수송을 통해 지역경제가 활성화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