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英 환경부 장관과 기후문제 해결 논의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英 환경부 장관과 기후문제 해결 논의

조 회장 “함께 하면 더 빨리 해결…금융 역할 고심”

 
 
지난 6일 서울 중구 신한금융 본사에서 기후 및 생물다양성 문제 해결을 위한 민간 금융회사의 역할을 논의하는 회의가 개최됐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왼쪽부터) 콜린 크룩스 주한영국대사, 골드스미스 영국 환경부 장관,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서승현 신한금융 글로벌사업그룹 그룹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신한금융]

지난 6일 서울 중구 신한금융 본사에서 기후 및 생물다양성 문제 해결을 위한 민간 금융회사의 역할을 논의하는 회의가 개최됐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왼쪽부터) 콜린 크룩스 주한영국대사, 골드스미스 영국 환경부 장관,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서승현 신한금융 글로벌사업그룹 그룹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신한금융]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6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골드스미스(Lord Zac Goldsmith) 영국 태평양 및 국제 환경부 장관, 콜린 크룩스(Colin Crooks) 주한영국대사와 회의를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이 참석했고, 이들은 기후 및 생물다양성 문제 해결을 위한 민간 금융회사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
 
조 회장은 신한금융의 탄소중립금융 전략인 ‘제로 카본 드라이브(Zero Carbon Drive)’ 추진 성과를 소개했다. 이어 지난해 11월 선출된 유엔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UNEP FI) 리더십위원회 활동 등 친환경 금융 확산을 위한 노력도 설명했다. 
 
골드스미스 장관은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과제로 생물다양성과 산림 보전의 중요성 대해 강조했다. 콜린 크룩스 대사는 지난 4월 신한금융이 영국 소재 국제기후채권기구(CBI)의 사전 인증을 획득한 기후채권발행과 같은 친환경 금융의 국내 확산을 당부하기도 했다.
 
골드스미스 장관은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는 기후변화 대응과 친환경 금융 확산을 위해 노력하는 신한금융의 선도적인 역할에 매우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전세계적으로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금융지원이 확대된다면, 자연은 생각보다 훨씬 빠르게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회장은 “환경은 함께 하면 더 빨리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3월 자연관련 재무정보공개 협의체(TNFD) 참여를 통해 생물다양성에 대한 금융의 역할에 대해 고민중”이라며 “산림 보전과 같이 탄소중립·생물다양성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이슈에 대해 민간 금융기관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해결책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주 기자 kim.yoonju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