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위 ‘마산항 라퓨타’ 마산해양신도시 13일 시민에 열어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바다 위 ‘마산항 라퓨타’ 마산해양신도시 13일 시민에 열어

호안산책로 3.2㎞ 임시 개방
11만㎡ 유채꽃·청보리밭 눈길

 
 
창원 마산해양신도시. [사진 창원시]

창원 마산해양신도시. [사진 창원시]

창원특례시가 마산합포구 월영동 앞바다에 조성한 마산해양신도시를 13일 시민들에게 개방한다.
 
13일 창원시에 따르면 이번 개방은 마산해양신도시 개발 행정계획이 수립된 2003년 이후 20년 만이다. 창원시는 최근 마산해양신도시 외곽을 두르는 3.2㎞ 길이의 호안산책로 공사를 완료하고, 해양신도시 임시 개방을 결정했다. 
 
이번 임시 개방기간 동안 시민들은 창원시가 전체 부지 중 유휴부지(11만㎡ 면적)에 조성한 유채꽃밭(8만㎡)과 청보리밭(3만㎡)을 둘러볼 수 있다. 창원시는 산책로를 제외한 나머지 구간에서는 터 공사 등 하부개발 공정이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해 안전사고 예방에 주의를 기울일 계획이다.
 
축구장 90개 넓이의 해양신도시는 민간개발에 32%(23만㎡,) 공용개발에 68%(43만9000㎡)의 면적을 할애해 사업에 나서고 있다. 현재 해양신도시 하부개발 공정은 85%를 넘어섰다. 이곳에는 현대미술관, 창원형 디지털밸리, 정원을 비롯해 마산권내 체류형 관광시스템 구축을 위한 호텔, 생활형 숙박, 문화관광복합시설 등이 들어선다.
 
창원시는 해양신도시를 통해 생산유발효과 2조6000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1조원, 취업유발효과 1만2804명의 경제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