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고성과 창원 잇는 국도 14호선 18일 전 구간 개통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경남 고성과 창원 잇는 국도 14호선 18일 전 구간 개통

교차로 입체화로 통행불편 해소
고성 지역 지역관광 활성화 기대

 
 
국도14호선 죽계-진전(1공구) 개통구간 삼락 교차로 전경. [사진 국토교통부]

국도14호선 죽계-진전(1공구) 개통구간 삼락 교차로 전경. [사진 국토교통부]

경남 고성군과 창원시를 잇는 국도 14호선이 이번 주 전면 개통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고성과 창원을 잇는 국도 14호선 중 고성군 고성읍에서 마암면까지 7.5km 구간이 4차로 시설개량공사를 마치고 18일 전면 개통한다.
 
이 시설개량공사는 사업비 1130억원을 투입해 2014년 3월 착공 이후 8년 3개월 만에 마무리됐다. 지난해 9월에 개통한 고성군 고성읍과 창원시 진전면 간 10.2km 구간의 4차로 신설·확장공사에 연결된 사업이다. 이번 개통으로 고성~창원 간 국도 건설공사를 모두 완료했다.
 
이번에 완공된 구간은 하루 평균 교통량이 2만3488대에 달하는 데다, 차량들이 교차로를 8군데나 통과해 교통신호에 자주 멈추며 상습적인 지·정체가 발생하던 곳이다.
 
이에 국토부는 시설개량공사를 통해 교차로 5개소를 입체화하고 3개소는 가·감속 차선을 추가 설치하여 지·정체를 해소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지역 주민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농기계가 운행할 수 있는 보조도로 5.1㎞도 함께 신설했다. 이는 해당 구간의 통행시간(12분→4분)과 운행거리(9.4㎞→7.5㎞)를 단축하는 효과가 있다.
 
국토부는 통영~대전 고속도로(35번 고속국도)의 고성 나들목과 연결되는 해당 노선을 통해 인근 ‘당항포(임진왜란 격전지)’와 ‘경남 고성 공룡 세계엑스포’ 등 관광지에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게 돼 지역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