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 서울 거래 주택 30% 외지인이 사들였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올해 1분기 서울 거래 주택 30% 외지인이 사들였다

서울 주택공급 줄자 '똘똘한 한채' 원정 수요 늘어

 
 
.

.

 
올해 1분기 서울에서 거래된 주택 10건 가운데 3건은 외지인이 매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신규 주택공급이 줄면서 서울 고가 주택 한 채를 보유하기 위한 외지인들의 수요가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18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한국부동산원의 주택(아파트·연립·단독주택 포함) 매매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의 주택 거래량 1만4544건 가운데 외지인이 매입한 거래는 4406건을 기록했다. 이는 전체에서 30.3%의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다.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 이후 1분기 기준으로는 가장 큰 수치다.
 
외지인 매입 비중이 가장 큰 곳은 대통령실 이전 호재가 있는 용산구다. 전체 거래량(282건) 가운데 39.4%(111건)를 외지인이 사들였다.
 
이어 금천구 39.3%, 강서구 39.0%, 송파구 38.1%, 양천구 37.3%, 서초구 35.3%, 영등포구 35.3%, 도봉구 32.6% 등의 순으로 비중이 컸다.
 
황한솔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정부가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를 1년간 유예한 가운데 서울 외 타 지역거주자들이 외곽 지역의 주택을 처분하고 고가의 서울 주택 한 채를 매입하는 현상이 지속될 것"이라며 "지역 간 주택 가격 격차가 벌어지는 양극화도 심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