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지난해 사회적 가치 18조원 창출…측정 산식 첫 외부 공개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SK, 지난해 사회적 가치 18조원 창출…측정 산식 첫 외부 공개

고용 등 사회적 가치 증가, 환경은 감소
관계사별 세부 산식, 데이터 등 순차 공개

 
 
이형희 SK SV위원회 위원장이 23일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2021년 SK그룹의 사회적 가치 화폐화 측정성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SK]

이형희 SK SV위원회 위원장이 23일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2021년 SK그룹의 사회적 가치 화폐화 측정성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SK]

SK그룹이 2021년 한 해 동안 창출한 사회적 가치가 18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3일 밝혔다. 2020년과 비교해 60% 늘어난 수준이다.  
 
SK는 이날 서울 종로구 서린동 사옥에서 ‘2021년 SK 사회적가치 화폐화 측정 성과 발표’ 언론 설명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사회적가치 지표별로는 ▶경제간접 기여성과(E): 19조3443억원(고용 10조1000억원, 배당 3조4000억원, 납세 5조9000억원) ▶환경성과(E): -2조8920억원(환경공정 -3조6000억원, 환경 제품·서비스 8000억원) ▶사회성과 1조9036억원(사회 제품·서비스 8000억원, 노동 5000억원, 동반성장 3000억원, 사회공헌 3000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SK는 올해부터 사회적 가치 측정 산식과 데이터도 외부에 공개하기로 했다. 회사 측은 “아직 측정 산식이 완성된 것은 아니지만, 이해관계자와 소통하고 사회적 논의 과정을 거쳐야 측정 체계를 더욱 발전시킬 수 있다는 최 회장의 주문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고용‧노동 등 사회적 가치 개선, 환경·동반성장 악화

세부 내역을 보면, 관계사 실적개선 등에 힘입어 납세와 고용이 전년도보다 각각 100%, 39% 증가했다. 사회 제품·서비스는 76%, 노동은 93% 늘었다. 반면 환경공정(-2%)과 동반성장(-0.07%)은 다소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태원 회장은 “긍정적인 측정 결과뿐만 아니라 부정적인 측면도 모두 공개해 투명성을 높이고, 외부와의 소통 과정 등에서 보완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SK 관계자는 환경지표 관련, “SK가 넷 제로와 RE100 선언 등 탄소 저감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공장증설과 조업률 증가 등 영향으로 향후 2~3년간은 탄소배출 총량을 줄이는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밝혔다.
 
눈여겨볼 점은 SK가 사회적가치 측정 세부 산식과 관련 데이터를 외부에 공개한 것이다. SK에 따르면, 사회적가치는 제품개발에서부터 생산, 판매, 인력, 비즈니스 파트너 협력 등 기업활동 전반에 걸쳐 ‘긍정 성과’(+)와 ‘부정 성과’(-)를 함께 측정한다.
 
▶베이스라인(시장평균 기준) ▶화폐화 단위 기준(국제기구·정부·협회 등 발표지표 적용) ▶기여도 등 세 가지 주요 항목을 적용해 도출한다. SK의 제품·서비스가 전체 시장평균치를 초과 또는 미달하는지, 사회적가치 창출에 얼마나 기여했는지 등을 따져 수치화하는 것이다. 여기에 공신력 있는 국제기구 등의 지표수치를 곱한 값으로 사회적가치 총액을 산정한다고 SK는 설명했다.  
 
이형희 SV위원회 위원장은 “사회적가치 창출 및 화폐화에 대한 이해관계자들의 궁금증을 풀어주고, 동시에 사회적가치 정보를 투자와 소비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돕고자 공개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SK는 국제 기업연합체 VBA(Value Balancing Alliance), 하버드 경영대학원(HBS), 중국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 등 다양한 국제 파트너들과 협업을 지속해 측정 시스템을 더욱 발전시켜 나갈 방침이다.

이병희 기자 yi.byeongh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