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첫 지구관측용 민간위성 세종1호 25일 발사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한국 첫 지구관측용 민간위성 세종1호 25일 발사

미국 케네디 우주센터서 스페이스X 팰컨9 통해 발사

 
 
한글과컴퓨터 자회사 한컴인스페이스가 25일(미국 동부시간) 민간위성을 발사한다. [사진 한글과컴퓨터]

한글과컴퓨터 자회사 한컴인스페이스가 25일(미국 동부시간) 민간위성을 발사한다. [사진 한글과컴퓨터]

한국 첫 지구관측용 민간위성인 한컴인스페이스의 ‘세종1호’(Sejong-1)가 미국에서 25일(미국 동부시간) 발사된다.
 
한글과컴퓨터에 따르면 세종1호는 현지시간 25일 오후 2시25분(한국시간 26일 오전 3시 25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소재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미국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팰컨9’(FALCON9) 로켓에 실려 발사된다.
 
앞서 지난달 영국에서 탑재체 연동 시험과 환경시험평가를 마친 세종1호는 당초 6월 1일 발사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날씨 등 현지 여건으로 인해 발사 일정이 앞당겨졌다.
 
세종1호는 크기 100×200×300㎜, 질량 10.8㎏의 나노급 초소형 저궤도 인공위성이다. 지상으로부터 500㎞ 궤도에서 약 90분에 한 번씩, 하루 12~14회 지구를 선회한다.
 
위성은 발사 후 약 한 달간 시험테스트 과정을 거쳐 5m 해상도의 관측 카메라로 지구관측 영상 데이터를 확보할 예정이다.
 
한글과컴퓨터에 따르면 한컴인스페이스는 위성영상 데이터의 수요가 높은 농업국이나 분쟁국 등이 많이 분포한 아시아와 중동 지역을 우선 공략하며 영상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세종1호 발사가 성공하면 한글과컴퓨터 인공위성과 드론, 완성형 초고해상도 센서를 기반으로 우주-항공-지상을 모두 커버하는 영상 데이터 서비스 벨트를 구축할 수 있게 된다.
 
한컴인스페이스는 내년 상반기 세종2호를 추가로 발사한 뒤 하반기 3·4호, 2024년 5호까지 총 5기의 인공위성을 발사할 방침이다. 5년 내 50기 이상을 발사해 군집위성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이와 함께 세종4호부터는 초소형 인공위성과 탑재체를 직접 제작해 발사할 계획이다. 또 2025년 초소형 저궤도 통신위성 발사를 목표로 설정하는 등 6G 시대에 대응하는 인공위성 사업영역 확대도 준비하고 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