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안 맞아도 입국” 8일부터 격리의무 해제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코로나 백신 안 맞아도 입국” 8일부터 격리의무 해제

PCR·신속항원 검사는 유지

 
 
입국자들이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국립인천공항검역소 검역대를 통과하며 사전입력시스템'(Q-CODE)으로 발급한 QR 코드를 제시하고 있다. 공항사진기자단

입국자들이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국립인천공항검역소 검역대를 통과하며 사전입력시스템'(Q-CODE)으로 발급한 QR 코드를 제시하고 있다. 공항사진기자단

 
정부는 오는 8일부터 백신 미접종에 대한 해외 입국자 격리 의무를 없앤다. 이와 함께 인천공항 규제를 전면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한덕수 총리는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갖고 이 같은 방침 변경을 발표했다.  
 
백신 미접종자가 외국에서 입국할 때 그동안 7일 격리 의무를 적용했다. 하지만 8일부턴 코로나19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격리 의무를 없앤 것이다.  
 
다만 입국 전에 실시하는 유전자증폭(PCR) 검사나 신속항원검사, 입국 후 3일 안에 실시하는 PCR 검사의무는 상황 추이를 보며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다.  
 
국제 관문인 인천공항에 대한 항공 규제도 8일부터 해제한다. 그동안 항공편 수와 비행시간에 대한 제한을 항공수요 증가에 맞춰 해제하겠다는 방침이다.  
 
한 총리는 규제 해제 방침에 대해 “현 방역상황과 의료 대응 여력을 고려하면서 일상 회복을 확대하고 국민 불편을 최소화해 나가겠다”며 취지를 밝혔다. “확진자 감소세가 뚜렷하고, 병상 가동률이 10%대를 유지하는 등 여력이 충분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그는 “항공편 수와 비행시간을 제한하던 인천공항 규제는 항공권 부족, 가격 상승 같은 국민 불편으로 이어지고 있어 규제를 전면 해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