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리드차는 친환경 아니다…"EU, 전기차에 집중"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하이브리드차는 친환경 아니다…"EU, 전기차에 집중"

韓, 친환경차 수출 비중 41%가 EU
한자연, “주요국 친환경차 정책 주목해야"

 
 
사진은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의 전기자동차 충전소 모습.[연합뉴스]

사진은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의 전기자동차 충전소 모습.[연합뉴스]

유럽연합(EU)이 최근 친환경차에 정책 지원을 강화하면서 자동차 시장이 하이브리드차보다 전기차를 중심으로 재편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은 7일 발표한 '脫(탈) 하이브리드를 지향하는 EU 친환경차 정책' 보고서를 통해 "주요국의 내연기관차 판매금지 계획이 완료되는 2035년보다 빠른 시기에 EU친환경차 시장이 전기차와 수소차를 중심으로 재개편될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EU 신차판매 가운데 HEV·PHEV·전기차(BEV)·수소차(FCEV)를 합친 친환경차 비중은 30.7%다. 우리나라의 친환경차 수출 가운데 EU로 향하는 비중도 41.2%로 높은 수준이다.
 
그런데 지난해 7월 발표된 EU탄속감축 입법안을 보면 2035년부터 내연기관을 장착한 모든 차량(하이브리드, 플러그인하이브리드)의 신차 판매를 금지하는 계획이 포함돼 있다. 2025년부터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배출량 테스트 방식을 강화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이 제도가 도입되면 완성차 제조사는 전기차의 판매량을 늘려야 하는 책임이 강화된다.
 
향후 EU에서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지원도 축소될 전망이다. 아일랜드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차량에 전기차와 동일한 금액의 보조금을 지급해왔지만 지난해 7월부터 보조금을 절반으로 줄였다. 올해 1월부터는 보조금 지급을 중단했다.  
 
독일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보조금 기준을 강화했다. 전기로만 주행 가능한 거리가 40㎞ 이상이면 보조금을 받을 수 있었는데 올해부터는 60㎞로 강화됐다. 2023년부터는 보조금 지급을 조기 종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원은 "최근 일부 EU 회원국이 하이브리드, 플러그인하이브리드에 대한 지원을 축소하고 있어 우리나라 친환경차 수출이 영향을 받을 우려가 있다"며 "주요국 정책을 정기적으로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병희 기자 yi.byeongh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