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애 보는데?”…부부간 육아분담 동상이몽 [그래픽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Check Report

print

“나도 애 보는데?”…부부간 육아분담 동상이몽 [그래픽뉴스]

육아정책연구소, 1228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공개
양육 분담 아내가 70.9%, 남편은 29.1%로 격차 커
부부 역할 인식 조사에서는 평등의식 높게 나와

 
 
어린 자녀를 키우는 부부들이 스스로 생각하는 육아 분담 비율과 상대방이 인정하는 육아 분담 비율에 격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육아정책연구소는 지난해 5월 전국 영유아·초등부모 122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가정에서의 육아문화 진단 및 긍정적 육아문화 조성' 보고서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녀양육 전체를 100으로 볼 때 평일의 자녀양육 분담 정도는 아내 70.9%, 남편 29.1%로 나타났다. 주말에는 남편의 분담 비율이 높아져 아내 57.8%, 남편 42.2%로 조사됐지만 여전히 여성의 역할이 더 컸다.
 
흥미로운 점으로는 아내들은 남편의 육아 분담 비율이 24.1%라고 응답했지만, 남편들이 스스로 평가한 비율은 34.0%로 훨씬 높아 10%포인트가량 차이가 났다. 남편들이 스스로 생각하는 육아 분담 정도는 아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10% 가까이 높았다.
 
설문조사 응답자는 맞벌이가정이 52.3%, 맞벌이가 아닌 가정이 47.7%로 비슷한 비율이었다.
 
반면 부부간 역할 인식과 관련된 조사에서는 '아내와 남편은 집안의 모든 일에서 똑같은 결정권을 가져야 한다'는 문항에 5점 만점에 4.1점으로 동의 수준이 높았고, '가사일과 육아에는 남자가 할 일과 여자가 할 일이 따로 있다'는 문항에는 2.2점으로 낮은 동의를 보여 대체로 성평등 인식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양육 활동별 남편의 참여도(5점 만점)를 보면 등하원(3.0), 학습지원(3.3), 식사준비·빨래·청소 등 돌봄을 위한 가사활동(3.5) 등에 비해 자녀와의 놀이(4.0) 참여도가 가장 높았다.
 

라예진 기자 rayejin@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