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그룹, 첫 여성 사외이사 탄생…‘우먼파워’로 ESG경영 속도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유통

print

애경그룹, 첫 여성 사외이사 탄생…‘우먼파워’로 ESG경영 속도

AK홀딩스, 28일 임시주총서 조소영 사외이사 선임
ESG경영 강화 일환…자본시장법 선제적 대응 차원

 
 
AK홀딩스 조소영 사외이사. [사진 AK홀딩스]

AK홀딩스 조소영 사외이사. [사진 AK홀딩스]

애경그룹에 첫 여성 사외이사가 탄생했다. 
 
애경그룹지주회사 AK홀딩스는 28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조소영 부산대 교수를 사외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또 같은날 이사회를 통해 조소영 사외이사를 거버넌스위원회 위원 및 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신규 사외이사로 선임된 조소영 사외이사는 현재 부산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전임교수로 재직중이다. 한국비교공법학회장을 역임한 바 있으며 헌법 및 헌법재판제도 연구위원(헌법재판소), 국회 미디어개혁 특별위원회 자문위원, 국민권익위 정부업무자체평가위원 및 한국공법학회 차기회장으로 내정되어 활동 중이다. 
 
AK홀딩스는 조소영 사외이사가 법률전문가로서 경영에 관한 풍부한 식견과 경험을 가지고 있다고 판단, 지배구조 및 준법경영 체계를 고도화하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로 선임했다는 설명이다. 
 
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일환이기도 하다. 개정된 자본시장법에 따르면 ‘특정 성에 국한돼 등기임원을 선정해선 안된다’고 명시되어 있다. 올해 8월 5일부터 자산 2조원 이상의 상장회사는 이사회 성별 다양성 확보를 의무화해야 하는데, AK홀딩스의 경우 의무 적용대상은 아니지만 ESG경영에 대응하고자 선제적 적용을 통해 다양성 존중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이석주 AK홀딩스 대표이사는“애경그룹은 현실성있는 ESG경영 실천을 위해 지배구조 관련 사회적 요구에 대해 실행 가능한 부분부터 자발적으로 대응 중”이라며 “법률전문가인 여성사외이사 선임을 통해 그룹이 추구하는 다양성과 포용성의 가치를 실천하고, 주요 경영이슈 및 지배구조의 투명성과 효율성을 높여 기업가치를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설아 기자 seolah@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