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게임 ‘中 열혈강호 온라인’ 인기 여전…상반기 누적 매출 전년 대비 66%↑ - 이코노미스트

Home > IT > 일반

print

엠게임 ‘中 열혈강호 온라인’ 인기 여전…상반기 누적 매출 전년 대비 66%↑

중국 ‘열혈강호 온라인’ 신서버 오픈 효과로 매출 상승
상반기 누적 매출, YoY 66% 상승, 평균 동시접속자 15% 증가
하반기 월드 추가, 신규 레벨 확장, 장비 추가 등 업데이트 예고

 
 
 
 
엠게임이 중국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무협 MMORPG '열혈강호 온라인'의 상반기 누적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6% 상승했다. [사진 엠게임]

엠게임이 중국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무협 MMORPG '열혈강호 온라인'의 상반기 누적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6% 상승했다. [사진 엠게임]

중국 ‘열혈강호 온라인’의 열기가 올해도 이어지고 있다.
 
엠게임은 중국에서 서비스 중인 자사의 무협 MMORPG ‘열혈강호 온라인’의 올해 상반기 누적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6%를 넘어섰다고 4일 밝혔다.
 
매출 흥행 요인으로는 지난 6월 2일 새롭게 추가한 중국 우시 지역 신서버 오픈이 꼽힌다. 신서버 오픈 후 한꺼번에 수많은 이용자가 몰리면서 전체 채널 이용자 유입이 급증하고, 중국 내 게임 열기가 상승하면서 매출도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신서버 오픈이 있던 6월의 월매출은 서비스 이래 최고 매출을 기록했던 지난해 8월 매출에도 견줄 만큼 높은 성적을 기록했다. 6월 매출은 2021년 상반기 월평균 매출 대비 108% 성장했으며, 상반기 평균 동시접속자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5% 이상 증가했다.
 
특히 우시 지역 매출은 중국 전 지역 매출의 40%를 차지할 만큼 유저들의 관심이 뜨겁다
 
이 같은 상승세를 이어가기 위해 하반기에는 월드 추가, 신규 레벨 확장, 신규 장비 추가 등의 업데이트를 선보이고, 현지인을 겨냥한 다양한 아이템 판매와 중추절, 국경절부터 광군제로까지 이어지는 대규모 이벤트를 꼼꼼하게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하반기는 ‘열혈강호 온라인’의 매출이 극대화되는 시기다. 실제로 지난해 3분기 역대 최고 월매출을 경신한 바 있다. 올해 역시 중국인들의 기호에 맞춘 소비 이벤트와 다양한 업데이트들이 예정되어 있는 만큼 매출 상승세는 꾸준히 지속될 전망이다.
 
엠게임 ‘열혈강호 온라인’ 사업부 강영순 실장은 “유저들의 니즈를 반영해 최근 오픈한 지역 신서버 오픈 효과가 매출로 나타나고 있다”며 “신규 가입자와 평균 동시접속자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중국 내 열혈강호 온라인의 역주행 신화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열혈강호 온라인은 지난 2004년 한국 서비스를 시작으로 2005년부터 중국, 대만, 태국, 일본, 미국, 베트남 등에 진출한 글로벌 장수 인기 게임이다. 2020년부터 중국 현지에서 역대 최고 월 매출을 연속으로 갈아치우면서 엠게임의 든든한 실적 버팀목 역할을 해내고 있다.
 
 
 
 

원태영 기자 won77@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