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레쥬르, 1년 6개월 만에 가격 인상…단팥빵·소보루빵 1700원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뚜레쥬르, 1년 6개월 만에 가격 인상…단팥빵·소보루빵 1700원

뚜레쥬르, 80개 제품 가격 평균 9.5% 인상
원부재료·가공비·물류비 급증에 따른 조치
파리바게뜨도 지난 1월 평균 6.7% 인상

 
 
뚜레쥬르는 약 80개 제품의 가격을 평균 9.5% 인상했다고 6일 밝혔다. [연합뉴스]

뚜레쥬르는 약 80개 제품의 가격을 평균 9.5% 인상했다고 6일 밝혔다. [연합뉴스]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뚜레쥬르가 1년 6개월 만에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뚜레쥬르를 시작으로 파리바게뜨 등 제빵업계에서 도미노 인상이 나타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뚜레쥬르는 약 80개 제품 가격을 평균 9.5% 인상했다고 6일 밝혔다. 뚜레쥬르는 지난 4일 단팥빵, 소보로빵, 슈크림빵 등 제품의 권장 소비자가격을 조정했다. 단팥빵과 소보로빵은 기존 1600원에서 1700원으로 100원 인상됐다.
 
이번 인상은 뚜레쥬르가 지난해 1월 대표 제품 90여개의 가격을 인상한 지 1년 6개월 만이다. CJ푸드빌 관계자는 가격 인상에 대해 “가맹점주들과 충분히 협의해 이번 주부터 가격을 올리게 됐다”며 “국내외 원부재료 가격, 가공비, 물류비 등 제반 비용 급증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뚜레쥬르는 기본적으로 권장소비자 가격을 올리지만 가맹점주 재량에 따라 실제 판매 가격을 원하는 시점에 올릴 수 있도록 했다. 뚜레쥬르 본사가 가맹점에 공급하는 제품의 단가를 실제로 올리는 시점은 이달 중순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쟁업체인 SPC그룹의 제빵 프랜차이즈 파리바게뜨는 올해 1월 원료비 상승 등을 이유로 66개 제품의 가격을 평균 6.7% 올린 바 있다. 

김채영 기자 chaeyom@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